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부산자원재활용센터 이권 다툼 경찰 수사…2명 구속, 30명 입건

송고시간2021-09-16 12:04

beta

올해 4월 가동 중단 사태를 빚은 부산시 자원재활용센터 운영권을 둘러싼 주민들의 이권 다툼과 관련해 경찰이 수사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부산경찰청은 자원재활용센터 운영권 다툼 관련 관련자 2명을 업무 방해 혐의 등으로 구속하고 30여명을 입건, 조사하고 있다고 16일 밝혔다.

경찰 등에 따르면 현재 생곡마을 주민들은 기존에 센터를 운영하던 '구파'와 현재 운영권을 가진 '신파'로 나뉘어 대립하고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구속된 A씨는 부산 총경 뇌물 수수 사건에도 연루

부산시자원재활용센터 가동 중단
부산시자원재활용센터 가동 중단

[촬영 박성제]

(부산=연합뉴스) 차근호 기자 = 올해 4월 가동 중단 사태를 빚은 부산시 자원재활용센터 운영권을 둘러싼 주민들의 이권 다툼과 관련해 경찰이 수사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부산경찰청은 자원재활용센터 운영권 다툼 관련 관련자 2명을 업무 방해 혐의 등으로 구속하고 30여명을 입건, 조사하고 있다고 16일 밝혔다.

경찰 등에 따르면 현재 생곡마을 주민들은 기존에 센터를 운영하던 '구파'와 현재 운영권을 가진 '신파'로 나뉘어 대립하고 있다.

앞서 올해 4월에는 이들 간 갈등이 격화되면서 수거 차량 진입이 사흘가량 중단돼 부산지역 쓰레기 대란 사태가 발생할까 봐 지자체가 우려하기도 했다.

부산시 등에 따르면 해당 센터는 11개 구·군에서 버려진 100∼200t 상당 쓰레기를 매일 처리하는 곳이다.

일명 신파로 분류되는 사람으로 이번에 구속된 A씨의 경우 최근 불거진 부산 모 현직 총경 뇌물 수수 사건의 뇌물 제공자로도 알려진다.

해당 사건은 현재 경찰청 본청에서 수사하고 있다.

A씨 구속은 이번에 부산경찰청이 한 것으로 현재까지 본청 수사와의 관련성은 알려지지 않았다.

이 사건과 관련해 지역 정치 인사가 연루됐다는 의혹도 있어 경찰이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부산경찰청은 "인권과 적법절차에 유의하면서 관련 혐의에 대해 엄정하게 수사하겠다"고 말했다.

read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