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좌담회 도중 퇴장한 김남국 "조국 얘기에 서럽고 눈물 나서"

송고시간2021-09-16 11:27

beta

최근 좌담회 도중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얘기가 나오자 돌연 자리를 떠났던 더불어민주당 김남국 의원이 16일 그 이유로 "서러워 눈물이 쏟아져서"라고 해명했다.

김 의원은 지난 13일 한 언론사가 주최한 20대와 40대 좌담회에서 이른바 '조국 사태'가 도마 위에 오르자 "조국 사태 이야기는 세대 성향 차이를 논하는 좌담 취지에 어긋난다"고 말한 뒤 퇴장했다.

김 의원은 "왜 그렇게 서럽게 울었을까, 왜 눈물이 계속 멈추지 않았는지 모르겠다"며 "좋은 기획이었는데 매우 아쉽다. 좌담회를 준비해주신 담당자분들께 정말 죄송하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서울=연합뉴스) 강민경 기자 = 최근 좌담회 도중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얘기가 나오자 돌연 자리를 떠났던 더불어민주당 김남국 의원이 16일 그 이유로 "서러워 눈물이 쏟아져서"라고 해명했다.

더불어민주당 김남국 의원
더불어민주당 김남국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앞서 김 의원은 지난 13일 한 언론사가 주최한 20대와 40대 좌담회에서 이른바 '조국 사태'가 도마 위에 오르자 "조국 사태 이야기는 세대 성향 차이를 논하는 좌담 취지에 어긋난다"고 말한 뒤 퇴장했다.

이와 관련, 김 의원은 SNS에서 "저는 20세대와 40세대 각 세대의 인식 차이와 그로 인한 갈등에 대해서 편하게 이야기해 보는 자리로 생각했다"며 "그런데 좌담회 초반부터 재·보궐선거 정치적 평가를 하고, 조국 사태 등에 대해서 정치적인 논쟁만을 했다"고 말했다.

그는 "좌담회의 기회 의도를 전혀 살릴 수 없다고 몇 차례 사회자와 참석자에게 말씀을 드렸다"며 "그러던 중 복잡한 심경에 스튜디오에서 갑자기 눈물이 쏟아졌다. 현장에서 20여 분가량 마음을 진정시켜 보려고 했지만 터져 나온 눈물을 멈출 수가 없었고 도저히 마음을 진정시킬 수가 없었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왜 그렇게 서럽게 울었을까, 왜 눈물이 계속 멈추지 않았는지 모르겠다"며 "좋은 기획이었는데 매우 아쉽다. 좌담회를 준비해주신 담당자분들께 정말 죄송하다"고 말했다.

km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