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다가오는 태풍 '찬투'…오후∼내일 제주·남부지방에 물폭탄(종합)

송고시간2021-09-16 12:00

beta

제14호 태풍 '찬투'가 우리나라에 서서히 가까워지면서 16일 오후부터 제주도와 남부지방에 매우 강한 비바람이 몰아친다.

기상청은 이날 온라인 정례브리핑에서 오전 9시 기준으로 찬투가 서귀포 남남서쪽 약 350㎞ 부근 해상에서 시속 8㎞로 북서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16∼17일 제주도와 남부지방이 태풍의 직접 영향권에 들게 된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제주도 최대 400㎜ 추가 비…시간당 50∼80㎜ 강하게 내려

제14호 태풍 '찬투' 위성영상(16일 오전 9시 기준)
제14호 태풍 '찬투' 위성영상(16일 오전 9시 기준)

[기상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고은지 기자 = 제14호 태풍 '찬투'가 우리나라에 서서히 가까워지면서 16일 오후부터 제주도와 남부지방에 매우 강한 비바람이 몰아친다.

기상청은 이날 온라인 정례브리핑에서 오전 9시 기준으로 찬투가 서귀포 남남서쪽 약 350㎞ 부근 해상에서 시속 8㎞로 북서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태풍의 중심 최대풍속은 초속 29m이고 강도는 중간 수준이다.

이미 태풍의 간접영향을 받은 제주도는 지난 13일부터 이날 오전 9시까지 100∼800㎜의 비가 내렸다. 주요 지점별로 보면 진달래밭 809.5㎜, 서귀포 342.8㎜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jQvbj7EDMSY

태풍은 이날 제주도 남쪽 해상으로 북상해 17일 아침 제주도 남동쪽 해상을 통과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따라 16∼17일 제주도와 남부지방이 태풍의 직접 영향권에 들게 된다.

기상청은 찬투가 17일 아침 제주도에 가장 가까워지고 오전 중 제주도를 지나면서 속도가 증가하겠다고 분석했다. 이어 17일 오후에서 밤사이 대한해협을 지나갈 것으로 예상된다.

기상청 관계자는 "제주도 남동쪽에서 대한해협은 주변 지형의 마찰 효과가 큰 지역이지만, 태풍 이동경로의 해수면 온도가 26∼27도 이상이고 상층 기압골이 접근하면서 온대저기압이 되기 이전에 일시적으로 태풍이 발달 효과가 나타난다"며 태풍이 현재의 강도를 당분간 유지하겠다고 설명했다.

태풍이 가장 위험한 시기는 제주도 16일 오후∼17일 낮, 전라권 17일 새벽∼오후, 경상권 17일 아침∼밤이다.

태풍의 영향권에 드는 때부터 17일까지 제주도는 100∼300㎜(많은 곳 제주도 산지 400㎜ 이상), 전남 동부와 경남권 해안 30∼80㎜(많은 곳 120㎜ 이상), 충청권과 남부지방(전남 동부와 경남권 해안 제외), 강원 영동 10∼60㎜, 경기 남부와 강원 영서 남부 5∼20㎜의 비가 올 전망이다.

이번 비는 많을 뿐만 아니라 강도도 세다.

[그래픽] 제14호 태풍 '찬투' 예상 진로(오전 9시)
[그래픽] 제14호 태풍 '찬투' 예상 진로(오전 9시)

(서울=연합뉴스) 장예진 기자 = jin34@yna.co.kr

제주도는 태풍 특보가 발표된 가운데 태풍에 동반된 비구름대의 영향으로 낮부터 시간당 20㎜ 내외의 강한 비가 시작돼 오후에는 50㎜ 이상의 매우 강한 비가 내린다.

특히 이날 오후부터 17일 오전 사이 시간당 50∼80㎜ 이상의 매우 강한 비가 내리는 곳이 있으니 비 피해가 없도록 사전에 철저하게 대비해달라고 기상청은 강조했다.

찬투는 비와 함께 거센 바람도 동반한다.

제주도는 17일까지 바람이 최대순간풍속 시속 110∼145㎞, 남해안과 경상 동해안은 70∼110㎞, 그 밖의 남부지방은 55∼90㎞로 매우 강하게 불겠다.

또 제주도 해상과 서해 남부 해상, 남해상, 동해 남부 남쪽 해상은 바람이 시속 45∼95㎞로 매우 강하게 불고 물결도 2.0∼8.0m로 매우 높게 인다.

기상청은 태풍이 북상하면서 그 밖의 해상에서도 바람이 차차 강해지고 물결이 높아져 일부 해상은 태풍특보로 변경되니 해양 시설물 피해가 없도록 주의하고 선박은 안전한 곳으로 피항해야 한다고 전했다.

해안가는 당분간 너울이 유입되면서 매우 높은 물결이 백사장으로 강하게 밀려오고 갯바위나 해안도로, 방파제를 넘을 수 있다.

제주도 해안과 전남 남해안, 경상권 해안은 태풍에 의해 강하고 많은 비가 내리고 높은 파도가 만조 시기와 겹치면서 해안가 저지대는 침수 가능성이 있다.

e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