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온라인 영동포도축제 마무리…22억원어치 팔려

송고시간2021-09-16 11:07

beta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 속에서 온라인으로 치러진 충북 영동포도축제의 판매액이 22억6천400만원으로 집계됐다.

16일 영동군에 따르면 지난달 17일부터 이달 15일까지 30일간의 축제 기간에 14억140만원어치의 포도와 8억6천300만원어치의 농특산물이 판매됐다.

군 관계자는 "코로나19 시대에 적합한 축제와 프로그램을 추진해 농특산물 판로를 확보하고 지역경제 활성화에 일조했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영동=연합뉴스) 심규석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 속에서 온라인으로 치러진 충북 영동포도축제의 판매액이 22억6천400만원으로 집계됐다.

[영동군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영동군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16일 영동군에 따르면 지난달 17일부터 이달 15일까지 30일간의 축제 기간에 14억140만원어치의 포도와 8억6천300만원어치의 농특산물이 판매됐다.

영동군과 영동축제관광재단은 네이버쇼핑, 쿠팡프레시, 우체국 쇼핑몰, 현대백화점 등 다양한 채널을 활용해 포도와 농특산물을 팔았다.

또 온라인 플랫폼 구축, 택배·홍보 등을 지원했다.

축제는 끝났지만 캠벨얼리에 이어 샤인머스캣, 머루포도(MBA)가 한창 출하되고 있다.

군 관계자는 "코로나19 시대에 적합한 축제와 프로그램을 추진해 농특산물 판로를 확보하고 지역경제 활성화에 일조했다"고 말했다.

k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