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채식짜장면·랍스터구이…충북 특색있는 학교급식 '눈길'

송고시간2021-09-22 08:40

beta

경산초가 매월 중순 한 차례 운영하는 '채식급식의 날'인 이날 식단에서는 육류가 완전히 사라졌다.

22일 이 학교 관계자는 "채식에 대한 호감도를 높이기 위해 학생들의 의견을 수렴해 식단을 구성하고 있다"고 말했다.

충북공고는 올해부터 '특식데이'를 운영하면서 고급 레스토랑을 연상케 하는 급식을 선보여 눈길을 끌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청주=연합뉴스) 변우열 기자 = '채식 짜장면, 깐풍 두부, 게살 스프, 김치, 바나나'.

학교 급식
학교 급식

[연합뉴스 자료사진]

지난 15일 청주 경산초등학교의 점심 식단이다.

경산초가 매월 중순 한 차례 운영하는 '채식급식의 날'인 이날 식단에서는 육류가 완전히 사라졌다.

평소 돼지고기를 넣던 짜장면에도 콩고기를 사용했다.

이 학교는 학생들이 채식 위주의 식사에 쉽게 적응할 수 있도록 채식급식의 날의 식단은 학생들이 선택하도록 했다.

급식실에 포스트잇을 설치해 학생들이 원하는 음식을 공모하고, 투표를 진행해 학생들이 많이 선택한 음식으로 식단을 구성한다.

22일 이 학교 관계자는 "채식에 대한 호감도를 높이기 위해 학생들의 의견을 수렴해 식단을 구성하고 있다"고 말했다.

충북공고는 올해부터 '특식데이'를 운영하면서 고급 레스토랑을 연상케 하는 급식을 선보여 눈길을 끌었다.

첫 번째 특식데이를 시행한 지난 7월 13일에는 돈마호크 스테이크를 제공했다.

지난 8일에는 갈릭버터 랍스터구이, 김치 제육덮밥, 멜론, 유기농 오렌지주스를 점심 메뉴로 내놓았다.

세 번째 특식데이의 메뉴는 장어덮밥과 목살 스테이크로 정했다.

랍스터 먹으며 즐거워하는 학생
랍스터 먹으며 즐거워하는 학생

[연합뉴스 자료사진]

옥산중학교는 영양사, 조리실무사 등이 배식을 하면서 일일이 학생들의 이름을 불러준다.

학생들이 즐겁게 식사하는 분위기를 만들자는 취지에서 시작한 것이다.

이 학교 관계자는 "학교급식에 대한 설문조사를 해보니 급식을 할 때 이름을 불러줘서 고맙다고 답변하는 학생들도 있었다"며 "학생들이 감사의 손편지를 전달하기도 하는 등 반응이 좋다"고 말했다.

bw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