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KBO, 인성교육 영상 배포·프로와 아마추어 통합 가이드북 발간

송고시간2021-09-16 10:41

beta

위기에 빠진 프로야구를 살리고자 '팬을 최우선 가치로'라는 구호를 내건 KBO 사무국이 선수들의 인성 교육 강화 후속 대책을 16일 발표했다.

지난 8월 23일 내놓은 '지속적인 인성교육 강화 등을 통한 부정행위 및 품위손상행위 재발 방지 대책'을 잇는 조처다.

KBO 사무국은 두 번째 후속 조처로 유소년 선수와 프로 선수를 망라해 클린베이스볼을 실천하도록 휴대하면서 참고할 수 있는 프로·아마추어 통합 클린베이스볼 가이드북을 10월 초에 발간할 참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KBO가 제작한 프로야구 선수 인성 교육 캠페인 영상
KBO가 제작한 프로야구 선수 인성 교육 캠페인 영상

[KBO 사무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 위기에 빠진 프로야구를 살리고자 '팬을 최우선 가치로'라는 구호를 내건 KBO 사무국이 선수들의 인성 교육 강화 후속 대책을 16일 발표했다.

이는 지난 8월 23일 내놓은 '지속적인 인성교육 강화 등을 통한 부정행위 및 품위손상행위 재발 방지 대책'을 잇는 조처다.

먼저 프로야구 레전드 선수들과 야구계 인사가 선수들에게 전하는 충고의 메시지가 담긴 총 3편의 캠페인 영상과 교육 영상을 틀기로 했다.

이날 공개된 첫 번째 영상은 '유혹의 손길이 다가올 때'라는 주제로 이승엽(KBO 홍보대사), 허구연(MBC 해설위원), 홍성흔(전 두산베어스 선수)이 함께 출연해 KBO리그 선수들의 품위 손상행위가 자신은 물론 가족과 주변 사람들, 팬과 리그 전체, 나아가 사회에 미치는 영향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이승엽 KBO 홍보대사가 전하는 '기술 못지않은 인성이 최고의 자산'이라는 두 번째 영상은 추석 연휴 이후에 공개된다.

허구연 위원은 세 번째 영상에서 '첫째도 팬! 둘째도 팬! 팬이 최우선이다'라는 주제로 한국 야구의 위기 극복을 위해 팬을 최우선 가치로 삼고 팬들의 사랑을 저버리는 일이 없도록 새롭게 도약해야 한다고 역설한다.

KBO 사무국은 캠페인 영상을 각 구장 전광판과 클럽하우스, 식당에서 방영하고 KBO와 구단 소셜미디어에도 올려 선수들이 언제 어디서든 쉽게 볼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KBO 사무국은 두 번째 후속 조처로 유소년 선수와 프로 선수를 망라해 클린베이스볼을 실천하도록 휴대하면서 참고할 수 있는 프로·아마추어 통합 클린베이스볼 가이드북을 10월 초에 발간할 참이다.

가이드북에는 선수들이 지녀야 할 인성과 기본자세, 사회가 요구하는 공정과 청렴성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는 내용을 담고, 학교 폭력 근절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수칙 준수 내용도 안내한다.

KBO 사무국은 마지막으로 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 한국프로야구선수협회, 일구회, 한국프로야구은퇴선수협회 등 야구 단체와 함께 은퇴 후 비위 또는 부정행위로 사회적 물의를 일으켜 품위를 손상케 한 야구인들의 활동을 막도록 각 단체의 등록 제한·회원 탈퇴 등 규정을 보완하기로 했다.

cany990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