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제주 낮 12시 태풍주의보…마라도에 초속 22.3m 강풍(종합)

송고시간2021-09-16 11:06

beta

16일 태풍 '찬투'가 제주에 접근하면서 제주도 육상과 해상 전역에 태풍주의보가 내려졌다.

제주지방기상청은 이날 낮 12시를 기해 제주도 육상의 강풍주의보를 태풍주의보로 변경했다.

이날 오전 10시 기준 지점별 일 최대순간풍속은 마라도 초속 22.3m, 지귀도 21.6m, 사제비 20.8m, 가파도 20.5m, 윗세오름 18.4m, 제주공항 17m 등을 기록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여객선 운항·한라산 탐방 전면 통제, 시설물 피해도

(제주=연합뉴스) 전지혜 기자 = 16일 태풍 '찬투'가 제주에 접근하면서 제주도 육상과 해상 전역에 태풍주의보가 내려졌다.

태풍 '찬투' 제주 접근…강해지는 파도
태풍 '찬투' 제주 접근…강해지는 파도

(서귀포=연합뉴스) 박지호 기자 = 태풍 '찬투'가 제주를 향해 접근하는 16일 오전 서귀포시 안덕면 사계리 해안에 거센 파도가 몰아치고 있다. 2021.9.16 jihopark@yna.co.kr

제주지방기상청은 이날 낮 12시를 기해 제주도 육상의 강풍주의보를 태풍주의보로 변경했다.

같은 시각을 기해 제주도 앞바다의 풍랑특보도 태풍주의보로 대치된다.

찬투는 이날 제주도 남쪽 해상을 지나 17일 대한해협을 통과할 것으로 예상된다.

태풍이 점점 가까워지면서 제주에는 바람이 차차 강하게 불고 있고, 해상의 물결도 높게 일고 있다.

이날 오전 10시 기준 지점별 일 최대순간풍속은 마라도 초속 22.3m, 지귀도 21.6m, 사제비 20.8m, 가파도 20.5m, 윗세오름 18.4m, 제주공항 17m 등을 기록했다.

제주국제공항에는 현재 강풍경보가 발효 중이지만 지금까지 항공편 운항에 차질은 빚어지지 않고 있다.

바닷길의 경우 제주 기점 여객선 10개 항로 16척 모두 운항이 통제됐다.

한라산 탐방도 기상 악화로 전면 통제됐다.

강풍에 쓰러져 전신주에 걸린 나무
강풍에 쓰러져 전신주에 걸린 나무

[서귀포소방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강풍과 호우로 인해 각종 시설물 피해도 잇따라 발생하고 있다.

제주소방안전본부에 따르면 지난 15일 오후 6시 11분께 서귀포시 색달동에서는 나무가 쓰러지면서 전신주에 걸리고, 같은 날 오후 1시 45분께 제주시 건입동에서는 7층 건물 외부 유리창이 파손돼 소방대원들이 안전 조치했다.

제주가 태풍 간접영향을 받기 시작한 지난 13일부터 이날 오전 6시 현재까지 제주소방본부에는 도로 침수로 차량 고립, 건물 침수, 나무 쓰러짐, 지붕·유리창 파손, 도로 중앙분리대 쓰러짐 등 총 37건의 신고가 접수됐다.

기상청은 태풍 영향으로 제주에 이날 오후부터 17일 오전 사이 시간당 50㎜ 이상의 매우 강한 비가 내리는 등 앞으로 100∼300㎜, 많은 곳은 400㎜ 이상 비가 내리고 바람도 최대순간풍속 초속 30∼40m로 매우 강하게 불겠다고 예보했다.

제주에는 이미 태풍 간접영향으로 지난 13일부터 비가 내리기 시작해 이날 오전까지 100∼370㎜, 산지에는 700㎜가 넘는 매우 많은 비가 내린 가운데 앞으로 비가 더 내리면서 누적 강수량이 200∼600㎜, 산지는 최대 1천㎜ 이상이 될 수 있다고 기상청은 설명했다.

태풍 '찬투' 제주 접근…서귀포항 '긴장'
태풍 '찬투' 제주 접근…서귀포항 '긴장'

(서귀포=연합뉴스) 박지호 기자 = 태풍 '찬투'가 제주를 향해 접근하는 16일 오전 서귀포에 어선들이 대피해 있다. 2021.9.16 jihopark@yna.co.kr

제주가 태풍 영향권에 접어들자 제주도 등 유관기관은 대비 태세를 강화하고 있다.

제주도 재난안전대책본부는 이날 오전 8시 30분을 기해 비상근무 1단계에서 2단계로 전환했다.

도는 13개 협업부서를 비롯해 제주지방항공청, 제주도교육청, 제주경찰청, 제주지방해양경찰청, 한국전력공사, 해병대 9여단 등과 협력체계를 구축하고 24시간 비상 근무에 돌입했다.

제주도교육청도 태풍 대비체제에 돌입, 도내 모든 유치원과 초·중·고·특수학교에 태풍이 제주에 가장 근접할 것으로 예상되는 17일 원격수업을 하도록 했다.

이날은 학교장 재량으로 단축수업 등 탄력적 운영을 하도록 했다.

찬투는 이날 오전 9시 기준 중심기압 980헥토파스칼(hPa), 최대풍속 초속 29m에 강도는 '중'인 태풍으로 서귀포 남남서쪽 350㎞ 해상에서 시속 8㎞ 속도로 북서진하고 있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jQvbj7EDMSY

atoz@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