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고발 사주' 의혹 2주 만에 모습 드러낸 손준성 검사

송고시간2021-09-16 10:07

beta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고발 사주' 의혹에 핵심 인물인 손준성 전 대검찰청 수사정보정책관(현 대구고검 인권보호관)이 출근하는 모습이 16일 카메라에 잡혔다.

손 검사는 이날 오전 7시 45분께 짙은 남색 양복에 '노타이' 차림으로 백팩을 메고 대구고검에 출근했다.

고발 사주 의혹이 제기된 이후 손 검사 모습이 포착된 건 2주 만에 처음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노타이 차림으로 백팩 메고 대구고검에 출근

(대구=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고발 사주' 의혹에 핵심 인물인 손준성 전 대검찰청 수사정보정책관(현 대구고검 인권보호관)이 출근하는 모습이 16일 카메라에 잡혔다.

대구고검으로 출근하는 손준성
대구고검으로 출근하는 손준성

(대구=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고발사주 의혹 관련 고발장 작성자로 거론되는 손준성 전 대검 수사정보정책관(현 대구고검 인권보호관)이 16일 오전 대구고검으로 출근하고 있다. 2021.9.16 mtkht@yna.co.kr

손 검사는 이날 오전 7시 45분께 짙은 남색 양복에 '노타이' 차림으로 백팩을 메고 대구고검에 출근했다.

청사 입구로 들어가기 전 고발장 작성 여부를 물었지만 대답하지 않았다. 홀로 출근한 그는 구내를 걷는 동안 눈을 감거나 고개를 숙이는 등 상념에 잠긴 듯한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고발 사주 의혹이 제기된 이후 손 검사 모습이 포착된 건 2주 만에 처음이다.

그는 그동안 휴가를 내거나 대구검찰청 정문이 아닌 다른 문을 이용하고 사무실 창문 블라인드를 종일 내려놓는 등 외부 노출을 피해왔다.

대신 지난 14일 언론사에 입장문을 보내 "고발장을 작성하거나 고발장·첨부 자료를 김웅 국민의힘 의원에게 전달한 사실이 결코 없다"고 주장한 바 있다.

mtkht@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iBdc2RdWIZo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