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준석, '3자 동석' 尹-洪 충돌에 "둘 다 경고 한장씩"

송고시간2021-09-16 08:58

beta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는 16일 '고발사주' 의혹과 맞물린 윤석열·홍준표 후보의 충돌 양상에 대해 "제가 유도 심판 놀이를 지금 한다면 둘 다 경고 한 장씩"이라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MBC 라디오에서 "2강 체제라는 말을 들으려면 정책 경쟁을 하는 2강이 되어야지, '아니면 말고' 이런 것은 서로 하지 않았으면 좋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고발사주 의혹 제보자인 조성은 씨가 의혹 보도 전 박지원 국가정보원장과 만난 자리에 홍준표 캠프 측 인사가 동석했다는 의혹을 두고 윤·홍 후보 측이 거센 신경전을 벌인 것을 지적한 발언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종로 출마? 상계동에 그렇게 투자했는데 가겠나"

기자들 질문에 답하는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기자들 질문에 답하는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유미 기자 =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는 16일 '고발사주' 의혹과 맞물린 윤석열·홍준표 후보의 충돌 양상에 대해 "제가 유도 심판 놀이를 지금 한다면 둘 다 경고 한 장씩"이라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MBC 라디오에서 "2강 체제라는 말을 들으려면 정책 경쟁을 하는 2강이 되어야지, '아니면 말고' 이런 것은 서로 하지 않았으면 좋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고발사주 의혹 제보자인 조성은 씨가 의혹 보도 전 박지원 국가정보원장과 만난 자리에 홍준표 캠프 측 인사가 동석했다는 의혹을 두고 윤·홍 후보 측이 거센 신경전을 벌인 것을 지적한 발언이다.

홍준표 의원은 소문의 진원지를 윤석열 캠프 측 인사로 지목했고,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이름을 직접 거명한 적이 없었다고 맞섰다.

이 대표는 "이거 좀 웃긴다"라며 "소위 '주어 없음', '목적어 없음' 이런 것을 하자는 건데 이런 것은 하지 않았으면 좋겠다"라고 언급했다.

그는 대선후보를 8명으로 압축한 1차 컷오프(예비경선) 결과를 본인도 모른다며 "유출되면 특정 캠프 등에서 이준석이 유출했다고 할까 봐 아예 보고 자체도 안 받는 걸로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여론조사상 흐름으로 윤 전 총장과 홍 의원의 '2강' 체제로 가는 것도 2주 사이에 있던 변화라며 "앞으로 한 달 반 남은 경선에서 충분히 다른 변화가 있을 수 있다"고 전망했다.

이 대표는 지난해 8월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이 열린민주당 최강욱 대표를 상대로 낸 고발장이 고발사주 의혹을 받는 '4월 8일 고발장' 초안을 토대로 작성됐을 가능성에 대해 "누군가가 당에 내용을 토스했다면 김웅 의원이 유일한 경로였겠느냐는 다시 한번 생각해 볼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이어 "경로를 단정해서 볼 수 없기 때문에 (당 차원의) 조사가 길어지고 있다"며 "김 의원이 경로가 아니라면 다른 경로에서 검사이거나 공직자인 것을 인지하고 제보를 받았느냐, 아니면 돌고 돌아서 시민단체가 최종적으로 당에 던질 수도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 대표는 민주당 이낙연 의원의 사퇴로 공석이 된 서울 종로 출마 여부에 대해 "제가 상계동에 그렇게 투자했는데 종로에 가겠나"라며 "제가 안 나가도 충분히 (대선 후보와) 러닝메이트적 성격의 종로 후보는 많다"고 말했다.

yum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