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홍남기 "캐시백 사용처 넓게 인정…비대면 소비도 지원"(종합)

송고시간2021-09-16 10:36

beta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6일 "상생소비지원금은 국민 편의, 방역 조화 등을 고려하면서 비대면 소비도 지원하는 등 가능한 한 사용처를 넓게 인정하겠다"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회의를 열고 상생소비지원금 시행 방안 등을 논의하면서 이렇게 밝혔다.

일명 카드 캐시백이라고 불리는 상생소비지원금은 개인이 카드를 2분기 월평균 카드 소비액보다 3% 이상 더 쓰면 초과분의 10%를 1인당 월 10만원까지 현금성 카드포인트로 환급해주는 제도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10월 소비분부터 적용 계획…상세내용 추석 이후 발표"

비상경제 중대본회의에서 발언하는 홍남기 부총리
비상경제 중대본회의에서 발언하는 홍남기 부총리

(서울=연합뉴스) 김승두 기자 =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재부 장관이 16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45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 kimsdoo@yna.co.kr

(세종=연합뉴스) 김다혜 기자 =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6일 "상생소비지원금은 국민 편의, 방역 조화 등을 고려하면서 비대면 소비도 지원하는 등 가능한 한 사용처를 넓게 인정하겠다"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회의를 열고 상생소비지원금 시행 방안 등을 논의하면서 이렇게 밝혔다.

그는 "10월 소비분부터 지급될 수 있도록 시행계획을 마련하고 있다"며 "상세내용은 추석연휴 직후 발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일명 카드 캐시백이라고 불리는 상생소비지원금은 개인이 카드를 2분기 월평균 카드 소비액보다 3% 이상 더 쓰면 초과분의 10%를 1인당 월 10만원까지 현금성 카드포인트로 환급해주는 제도다. 7천억원의 예산이 편성됐다.

정부는 골목상권에서 소비를 유도하기 위해 백화점, 대형마트, 온라인 쇼핑몰, 명품 전문매장, 유흥주점 등 일부 업종·품목 사용액은 실적에서 제외하겠다고 예고한 바 있다. 기업형 슈퍼마켓(SSM)은 포함하기로 했었다.

온라인 거래의 경우 배달앱만 예외적으로 허용하는 것을 검토한다고 했는데, 이날 홍 부총리가 온라인 거래 인정 범위를 확대할 것을 시사한 것이다.

정부 관계자는 "배달앱보다 조금 범위를 넓혀서 검토 중"이라며 "모든 온라인 거래를 다 인정하겠다는 의미는 아니다"고 말했다.

지역사랑상품권 가맹점에서만 사용 가능한 상생국민지원금과 달리 상생소비지원금은 정부가 지정한 일부 업종·품목을 제외한 나머지 업종·품목의 소비 실적은 모두 인정하는 네거티브 방식을 취한다.

제외 업종·품목에 쓴 돈은 캐시백 기준이 되는 2분기 월평균 카드사용액을 산정할 때도 포함되지 않는다.

moment@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