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태풍 '찬투' 북상에 제주도 비상대응체계 가동

송고시간2021-09-15 18:52

beta

제주도 재난안전본부는 제14호 태풍 '찬투'가 북상함에 따라 태풍 비상대응 체계를 가동한다고 15일 밝혔다.

태풍 '찬투'는 오후 4시 현재 서귀포 남남서쪽 약 320㎞ 부근 해상에서 시속 4㎞의 속도로 북진하고 있다.

태풍의 위험 반경에 포함된 제주도는 16일 오후부터 17일 오전 사이 시간당 80㎜ 이상의 매우 많은 비가 내리고 최대순간풍속 초속 35∼40m의 매우 강한 바람이 불 것으로 예상된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제주=연합뉴스) 변지철 기자 = 제주도 재난안전본부는 제14호 태풍 '찬투'가 북상함에 따라 태풍 비상대응 체계를 가동한다고 15일 밝혔다.

태풍 '찬투' 북상…아찔한 파도
태풍 '찬투' 북상…아찔한 파도

(제주=연합뉴스) 박지호 기자 = 태풍 '찬투'가 제주를 향해 북상중인 15일 오후 제주시 용담해안도로에 거센 파도가 휘몰아치고 있다. 2021.9.15 jihopark@yna.co.kr

태풍 '찬투'는 오후 4시 현재 서귀포 남남서쪽 약 320㎞ 부근 해상에서 시속 4㎞의 속도로 북진하고 있다.

중심기압은 980헥토파스칼(hPa), 강풍반경은 약 280㎞, 최대풍속은 시속 104㎞(초속 29m)의 강도 '중'인 세력을 유지하고 있다.

이번 태풍은 매우 강한 바람과 집중호우, 높은 파도를 동반하고 있어 해안가 저지대와 하천변 침수가 우려되는 상황이다.

태풍의 위험 반경에 포함된 제주도는 16일 오후부터 17일 오전 사이 시간당 80㎜ 이상의 매우 많은 비가 내리고 최대순간풍속 초속 35∼40m의 매우 강한 바람이 불 것으로 예상된다.

도 재난안전대책본부는 인명피해 우려지역 88곳, 하천 범람 취약지역, 비닐하우스, 대형 공사장 81곳, 해안로·포구·하천·계곡·세월교·저지대 위험지구 등을 대상으로 안전조치, 안전선 설치와 출입통제 등 사전점검을 완료했다.

[그래픽] 제14호 태풍 '찬투' 예상 진로(오후 3시)
[그래픽] 제14호 태풍 '찬투' 예상 진로(오후 3시)

(서울=연합뉴스) 장예진 기자 = 제14호 태풍 '찬투'가 16일 오후부터 17일 사이 우리나라에 본격적으로 영향을 미치며 제주도와 남부지방에 강한 비바람을 몰고 올 예정이다.
jin34@yna.co.kr
트위터 @yonhap_graphics 페이스북 tuney.kr/LeYN1

또한 비닐하우스 밀폐 및 고정, 주변 배수로 확보, 양식시설 안전조치, 항·포구 내 어선 1천941척 안전점검을 마무리했다.

공공시설인 교량 130곳, 도로표지판 2천918개, 가로등·보안등 8만5천750개 등에 대한 안전점검에 이어 도로변 집수구·배수로 퇴적물을 제거 조치했다.

대형공사장과 도로변 날림 우려 시설물 점검, 17개 정수장과 8개 하수처리장의 정전사고 대비 비상발전기 작동 여부 등에 대한 점검도 마쳤다.

재난안전대책본부는 도민과 관광객을 대상으로 태풍 발생 시 행동요령과 긴급 상황 시 대피 요령 등을 전파하고 있다.

제주도는 이날 오전 11시를 기해 비상 1단계를 발령했다.

bjc@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