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영상] 붉은 피바다 '충격'…페로 제도서 돌고래 1천428마리 대학살

송고시간2021-09-15 16:48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kI0zhnIkxSA

(서울=연합뉴스) 돌고래 사냥 전통을 이어가고 있는 페로 제도에서 사냥이라는 이름하에 하루 만에 돌고래 1천400여마리를 학살하는 일이 벌어졌습니다.

심지어 사냥을 지지하는 주민들도 충격에 휩싸였습니다.

지난 12일(현지시간) 북대서양 노르웨이와 아이슬란드 사이의 작은 섬 18개로 이뤄진 덴마크령 페로 제도의 해변에는 사냥당한 대서양낫돌고래 1천428마리의 사체가 가득하고 연안은 온통 붉은색 피로 물들었다고 14일 영국 BBC방송과 로이터 통신 등 외신이 보도했습니다.

이 지역에서는 '그라인드'(grind)라고 불리는 대규모 고래사냥 관행이 이어지고 있는데요.

선박들이 돌고래 무리를 해안가로 몰아 좌초시킨 후 사냥꾼이 특수 제작된 칼로 연안에 몰린 돌고래의 척추를 자르는 방식입니다.

해양 환경보호 단체인 '씨 셰퍼드'(Sea Shepherd)는 이번 사냥을 두고 1일 단위로 페로 제도 역사상 가장 큰 규모의 돌고래 사냥인 것으로 추정했습니다.

페로 제도 정부는 매년 평균 600마리가량의 들쇠고래와 수십마리의 대서양낫돌고래가 잡히지만 이날 하루 만에 1년 평균치의 2배를 웃도는 고래 사냥을 한 것입니다.

페로 제도 포경협회는 이번 사태에 대해 페로 제도 정부가 승인한 합법적 사냥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영상으로 보시죠.

<제작: 김건태·서정인>

<영상: 로이터>

[영상] 붉은 피바다 '충격'…페로 제도서 돌고래 1천428마리 대학살 - 2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