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기상특보

1주간 돌파감염 추정 876명↑ 총 4천731명…10명 중 8명 변이 감염

송고시간2021-09-15 14:47

beta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별 권고 횟수를 모두 접종하고도 확진되는 이른바 국내 '돌파감염' 추정 사례가 계속 늘어나면서 누적 4천700명을 넘어섰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15일 정례 브리핑에서 지난 6일 기준으로 국내 백신 접종 완료자 중 4천731명이 확진돼 돌파감염 사례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지난달 30일 기준 집계(누적 3천855명) 대비 1주일새 876명이 늘어난 것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접종 완료자의 0.041%…30대서 가장 많고 얀센-AZ-화이자-모더나 순

코로나 백신 접종후 돌파감염 (PG)
코로나 백신 접종후 돌파감염 (PG)

[박은주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박규리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별 권고 횟수를 모두 접종하고도 확진되는 이른바 국내 '돌파감염' 추정 사례가 계속 늘어나면서 누적 4천700명을 넘어섰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15일 정례 브리핑에서 지난 6일 기준으로 국내 백신 접종 완료자 중 4천731명이 확진돼 돌파감염 사례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지난달 30일 기준 집계(누적 3천855명) 대비 1주일새 876명이 늘어난 것이다.

이는 접종을 마치고 2주가 지난 전체 접종 완료자 1천157만7천80명의 0.041%에 해당한다. 접종 완료자 10만명당 40.9명꼴로 확진자가 발생한 셈이다.

특히 돌파감염 추정 사례 중 변이 바이러스 분석을 마친 1천367명 중 83.9%(1천147명)는 주요 변이 바이러스에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다. 신규 확진자 10명 중 8명 이상이 변이에 감염된 것이다.

이 중 최근 4차 대유행을 주도하고 있는 인도 유래 '델타형' 변이 감염 추정 사례가 1천114명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 영국 유래 '알파형' 30명, 브라질 유래 '감마형' 2명, 남아프리카공화국 유래 '베타형' 1명 순이었다.

연령대별로는 30대가 0.102%(접종 완료자 10만명당 101.9명)로 전 연령층에서 돌파감염 발생률이 가장 높았다. 직전 주(0.092%, 10만명당 91.5명)보다 소폭 상승했다.

백신 종류별로 보면 얀센 접종자의 돌파감염 발생률이 0.149%(10만명당 149.2명)로 가장 높았고 이어 아스트라제네카(AZ) 0.034%(10만명당 33.9명), 화이자 0.028%(10만명당 27.5명), 모더나 0.016%(10만명당 15.9명) 등의 순이었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으로 1차 접종한 후 화이자 백신으로 2차 접종을 한 교차접종자의 돌파감염 발생률은 0.021%로, 1·2차를 동일한 백신으로 접종한 경우보다 낮았다.

코로나 '델타 플러스' 변이 (PG)
코로나 '델타 플러스' 변이 (PG)

[홍소영 제작] 일러스트

curious@yna.co.kr

유관기관 연락처
댓글쓰기

포토

전체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