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전교조 "서울교육청 중1에 선심성 태블릿…넘치는 돈 주체못해"

송고시간2021-09-15 14:08

beta

내년 6월 교육감 선거를 앞두고 서울시교육청이 스마트 기기 무상 제공 방안을 추진하자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의 우군인 진보 진영 교육 단체마저 선심성 정책을 중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전국교직원노동조합 서울지부는 15일 성명서를 내고 내년에 중학교 1학년 전원에게 무상으로 태블릿PC를 제공해 미래 교육을 시행하겠다는 서울시교육청의 '스마트기기 휴대 학습, 가방 쏙!'(가칭) 사업을 재검토하라고 요구했다.

전교조는 "서울시교육청은 넘쳐나는 돈을 주체하지 못하고 있다"며 "선심성 기기 구입 대신 학교 정상화를 위한 학급당 학생 수 감축에 예산을 집중하라"고 촉구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학교 정상화 위한 학급당 학생 수 감축에 예산 집중해야"

조희연 서울시교육감
조희연 서울시교육감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박성진 기자 = 내년 6월 교육감 선거를 앞두고 서울시교육청이 스마트 기기 무상 제공 방안을 추진하자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의 우군인 진보 진영 교육 단체마저 선심성 정책을 중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전국교직원노동조합 서울지부는 15일 성명서를 내고 내년에 중학교 1학년 전원에게 무상으로 태블릿PC를 제공해 미래 교육을 시행하겠다는 서울시교육청의 '스마트기기 휴대 학습, 가방 쏙!'(가칭) 사업을 재검토하라고 요구했다.

교육청은 이 사업이 학생 개인에게 지급된 스마트기기로 종이 교과서를 대체하고, 자료를 검색하고, 수업 과제 제출 등을 하는 미래 교육사업이라고 설명하고 있다. 스마트기기는 학교에 놔두고 관리하지 않고 학생들이 들고 다니면서 수시로 쓸 수 있다.

하지만 전교조는 "이 사업을 위해서는 기기 보급뿐 아니라 그에 연관된 교육과정, 수업 연구 문화, 업무 조율 등 총체적인 변화에 대한 교직원의 동의가 필요하다"며 "아무런 인력지원 없이 서울의 모든 학교에 획일적으로 밀어붙이는 것은 효과적이지 않으며, 기기를 관리할 인력과 부서가 없는 학교에선 기기 방치로 이어질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코로나19 시기에 스마트기기 보급이라는 선심성 정책이 학부모들의 환심을 살 수 있다고 생각하는 것은 아닌가"라며 "현장의 많은 교사는 서울시민의 세금이 이런 사업에 낭비되고 효과 없이 방치될 수도 있다고 우려하면서 교육정책이 몇몇 사람들에 의해 좌지우지되는 사실에 지쳐간다"고 비판했다.

전교조는 "서울시교육청은 넘쳐나는 돈을 주체하지 못하고 있다"며 "선심성 기기 구입 대신 학교 정상화를 위한 학급당 학생 수 감축에 예산을 집중하라"고 촉구했다.

앞서 조희연 교육감은 지난 7월 취임 3주년 기자회견에서 향후 3년 동안 모든 중학교 신입생과 교원에게 '1인 1 스마트기기'를 지원하겠다고 발표했다.

이 계획에 따르면 교육청은 3년 동안 약 600억원을 들여 내년부터 매년 중학교에 입학하는 학생에게 50만∼60만원 상당의 태블릿PC를 지급한다.

반면 서울시교육청은 전교조가 요구한 과밀학급(학급당 학생 수 28명 이상) 해소에는 소극적이라는 비판도 받고 있다.

정의당 이은주 의원이 교육부로부터 받은 과밀학급 해소 시도별 현황에 따르면 올해 2학기 과밀학급 해소 우선 추진 학교는 경기도교육청이 1천14개교였지만 서울시교육청은 7개교에 불과했다.

sungjinpar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