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정부 "일상회복 위해 재택치료 확대 불가피…전파위험은 낮춰야"

송고시간2021-09-15 12:15

beta

정부는 경기도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무증상·경증환자를 대상으로 '통원치료'를 시작하는 것과 관련해 향후 일상 회복을 위해서는 이 같은 재택치료 확대가 불가피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사회전략반장은 15일 정례브리핑에서 수원시가 조만간 '자가 치료 연계 단기진료센터'를 운영하기로 한 데 대해 "모두 생활치료센터에 격리해 치료·관리하는 것보다는 감염전파 위험성은 다소 높아진다"고 평가했다.

손 반장은 이 같은 방식이 전면 격리치료보다 전파 위험성이 다소 높을 수 있다고 보면서도 "결국 일상을 회복하는 방향에 있어 무증상이나 경증환자들은 치명률이 낮아지고 있다는 점을 감안해야 한다"고 언급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어제 수도권 신규 확진자 중 재택치료 환자 59명…서울 15명·경기 44명

확진자 폭증에 경기도 재택치료·생활치료센터 확대 (CG)
확진자 폭증에 경기도 재택치료·생활치료센터 확대 (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배영경 박규리 기자 = 정부는 경기도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무증상·경증환자를 대상으로 '통원치료'를 시작하는 것과 관련해 향후 일상 회복을 위해서는 이 같은 재택치료 확대가 불가피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사회전략반장은 15일 정례브리핑에서 수원시가 조만간 '자가 치료 연계 단기진료센터'를 운영하기로 한 데 대해 "모두 생활치료센터에 격리해 치료·관리하는 것보다는 감염전파 위험성은 다소 높아진다"고 평가했다.

자가 치료 연계 단기진료센터는 코로나19에 감염됐지만 무증상 내지 경증인 환자가 집에 머물며 자가 치료를 하다가 이상 증상이 나타나면 방역 당국과 상담을 거쳐 의료기관 내 의사와 대면 진료를 하는 방식의 진료센터 운영방식을 지칭한다.

손 반장은 이 같은 방식이 전면 격리치료보다 전파 위험성이 다소 높을 수 있다고 보면서도 "결국 일상을 회복하는 방향에 있어 무증상이나 경증환자들은 치명률이 낮아지고 있다는 점을 감안해야 한다"고 언급했다.

이어 "일정 정도 전파의 위험성이 커지는 한이 있더라도 재택에서 치료해 의료체계의 부담을 덜어주는 방법은 굉장히 중요하다"며 재택치료 도입 필요성을 강조했다.

손 반장은 "이를 위해 현재 소아 등 일부 대상을 중심으로 재택치료를 조금씩 활성화하며 문제점을 체크하고, 이 과정에서 높아진 감염 전파 위험성을 최대한 낮추기 위한 방안을 모색 중"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향후 예방 접종률이 올라가면서 단계적으로 일상을 회복하는 방안들을 검토할 때 현재 같은 방식으로 모든 확진자를 시설에 격리해 관리하는 방식의 대응은 어렵다"며 "(재택 치료를) 적극 확대하는 노력은 계속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통계에 따르면 전날 수도권 신규 확진자 가운데 재택치료 환자는 59명(서울 15명·경기 44명)으로 전날보다 16명 늘었다.

이중 12세 이하 소아는 17명이었고 나머지는 소아의 보호자 1명, 자가치료 요청자 20명, 성인 1인 가구 18명, 기저질환자 3명 등이다.

ykb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