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송영길 "尹장모 대응 문건, 하나회 같은 충격적 실체"

송고시간2021-09-15 10:41

beta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는 15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 재직 시 대검찰청이 윤 전 총장의 장모 사건 대응 문건을 작성했다는 보도와 관련, "검찰권의 완전한 사유화, 검찰 조직의 하나회 같은 충격적 실체가 고스란히 확인됐다"고 말했다.

송 대표는 최고위에서 "윤 전 총장은 장모 관련 사건은 보고도 받지 않겠다고 호언장담했지만, 손발이었던 대검찰청은 총장의 범죄 혐의를 비호하기 위해 집사 변호사나 해결사처럼 움직인 것"이라며 이같이 주장했다.

송 대표는 "합리적으로 생각해보면 지난해 3월 장모 등 가족 관련 비리에 대한 대응 문건을 작성하고 이를 기초로 지난해 4월 총선 직전에 국민의힘에 고발 사주 문건을 건넸을 것으로 추정할 수 있다"면서 "이번 폭로로 고발 사주 사건에 대한 윤 전 총장의 직접적인 관련 가능성도 더욱 커졌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尹 감독-검찰·野 공동주연' 국기문란 퍼즐 맞춰져"

(서울=연합뉴스) 강병철 기자 =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는 15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 재직 시 대검찰청이 윤 전 총장의 장모 사건 대응 문건을 작성했다는 보도와 관련, "검찰권의 완전한 사유화, 검찰 조직의 하나회 같은 충격적 실체가 고스란히 확인됐다"고 말했다.

발언하는 송영길 대표
발언하는 송영길 대표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가 지난 1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윤석열 전 검찰총장 부인과 측근에 대한 검찰 수사 기사를 들어보이며 발언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송 대표는 최고위에서 "윤 전 총장은 장모 관련 사건은 보고도 받지 않겠다고 호언장담했지만, 손발이었던 대검찰청은 총장의 범죄 혐의를 비호하기 위해 집사 변호사나 해결사처럼 움직인 것"이라며 이같이 주장했다.

그러면서 "어떤 검사가 작성했는지 내부감사, 수사를 통해 철저히 밝혀야 한다"고 촉구했다.

송 대표는 "합리적으로 생각해보면 지난해 3월 장모 등 가족 관련 비리에 대한 대응 문건을 작성하고 이를 기초로 지난해 4월 총선 직전에 국민의힘에 고발 사주 문건을 건넸을 것으로 추정할 수 있다"면서 "이번 폭로로 고발 사주 사건에 대한 윤 전 총장의 직접적인 관련 가능성도 더욱 커졌다"고 말했다.

이어 "윤석열 감독, 검찰과 국민의힘 공동 주연인 국기문란 사건의 퍼즐이 하나씩 맞춰지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공수처는 자신의 존재 근거가 확인될 수 있도록 철저한 수사를 부탁한다"고 덧붙였다.

송 대표는 또 "윤우진 전 세무서장과 최모 동업자에 대한 수사도 속도를 내서 윤석열의 뇌물수수, 향 접대, 윤우진에 대한 비호 혐의 사건이 밝혀지고 윤석열의 실체가 빨리 드러나게 하는 게 국민을 위해 필요하다"고 말했다.

송영길, 최고위 발언
송영길, 최고위 발언

(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가 1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1.9.15 [국회사진기자단] zjin@yna.co.kr

soleco@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Y5NP3EdPRnI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