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왕이 "한중, 떠날 수 없는 파트너"…정의용 "미래지향적 발전"

송고시간2021-09-15 10:30

beta

한국과 중국의 외교 수장이 15일 양국관계 발전에 대한 의지를 재확인하며 전략적 동반자 관계 내실화를 강조했다.

왕이 부장은 이날 오전 서울 외교부청사에서 열린 정의용 외교부 장관과 한중외교장관 회담 모두발언에서 한국에 대해 "이사할 수 없는 가까운 이웃이고 서로 떠날 수 없는 파트너"라고 밝혔다.

정의용 외교부 장관은 모두발언에서 "왕이 위원과 회담에서 한중 전략적 협력 동반자 관계를 더욱 내실화하고, 미래 지향적으로 발전시켜 나갈 수 있는 방안들에 관해 폭넓은 의견교환을 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한중 외교장관회담 개최…한반도 정세 등 논의

회담장 들어서는 한중 외교장관
회담장 들어서는 한중 외교장관

(서울=연합뉴스) 김승두 기자 = 정의용 외교부 장관(오른쪽)과 왕이(王毅)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이 1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 회담장으로 들어서고 있다. kimsdoo@yna.co.kr

(서울=연합뉴스) 한상용 김동현 기자 = 한국과 중국의 외교 수장이 15일 양국관계 발전에 대한 의지를 재확인하며 전략적 동반자 관계 내실화를 강조했다.

특히 왕이(王毅)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은 한국을 '떠날 수 없는 파트너'라고 지칭하며 '공동체 인식'을 강화하자고 밝혀 미국과 경쟁 구도에서 한국과의 우호관계를 다지는 데 힘을 쏟는 모습이었다.

왕이 부장은 이날 오전 서울 외교부청사에서 열린 정의용 외교부 장관과 한중외교장관 회담 모두발언에서 한국에 대해 "이사할 수 없는 가까운 이웃이고 서로 떠날 수 없는 파트너"라고 밝혔다.

그는 "근 30년 이래 양국은 상호 근절된 상태에서 밀접한 교류를 하게 되고 서로 서먹한 사이에서 전략적 협력 동반자를 구축하게 됐다"면서 "중한관계는 부단히 새로운 단계에 오르고 갈수록 성숙해지고 안정해지고 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한중 간 교역액과 인적 교류, 상호투자 등이 늘어나고 있다면서 "호혜 윈윈(win-win)하고, 서로를 더 좋게 할 뿐 아니라 국제 및 지역 문제에 대해 소통을 유지하고 힘이 닿는 대로 조율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는 함께 평화와 안정 수호자, 발전 번영 촉진자의 적극적 역할을 발휘했다고 말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현재 세계는 100년 동안 없었던 큰 변국을 진행하고 있고 세계적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은 이 변국의 변화를 가속화하고 있다"며 "새로운 정세 아래 양국은 한층 더 공동체 인식을 강화하고 공동이익을 지속해서 확대하며 협력의 잠재력을 부단히 발굴해나가야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중한관계의 업그레이드를 추진해서 더욱더 좋고 빠르며 안정적이고 전면적이며 지속적인 발전을 실현해나갈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중 외교장관회담
한중 외교장관회담

(서울=연합뉴스) 김승두 기자 = 정의용 외교부 장관(오른쪽)이 1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에서 왕이(王毅)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과 한중 외교장관회담을 하고 있다. kimsdoo@yna.co.kr

정의용 외교부 장관은 모두발언에서 "왕이 위원과 회담에서 한중 전략적 협력 동반자 관계를 더욱 내실화하고, 미래 지향적으로 발전시켜 나갈 수 있는 방안들에 관해 폭넓은 의견교환을 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반도 정세와 관련해선 "한중 양국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정착이라는 공동의 목표 달성을 위한 핵심 파트너로서 긴밀히 협력해왔다"며 "앞으로도 충분히 우리 정부가 추진하는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를 일관되게 지지해줄 것을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jEYqsW39iis

gogo213@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