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기상특보

정부 "접종자 인센티브 확대…1·2차 간격 줄여 접종률 제고"

송고시간2021-09-15 09:33

beta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률이 높아지는 점을 고려해 접종자가 지켜야 할 방역수칙을 완화하는 등 혜택(인센티브)을 더 늘려가기로 했다.

전해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2차장은 15일 중대본 회의에서 "접종 완료자가 증가하는 추세에 맞추어 '사회적 거리두기' 방역수칙 완화 등의 인센티브도 지속해서 확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전 2차장은 "정부는 국민들의 일상 회복 수준이 보다 강화될 수 있도록 접종 간격 단축, 미접종자에 대한 접종 기회 제공 등을 통해 접종률을 최대한 높여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중대본 회의 참석한 전해철 장관
중대본 회의 참석한 전해철 장관

(세종=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전해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2차장(행정안전부 장관, 오른쪽)이 15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2청사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 앞서 참석자들과 대화하고 있다. 2021.9.15 kjhpress@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예나 기자 =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률이 높아지는 점을 고려해 접종자가 지켜야 할 방역수칙을 완화하는 등 혜택(인센티브)을 더 늘려가기로 했다.

전해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2차장은 15일 중대본 회의에서 "접종 완료자가 증가하는 추세에 맞추어 '사회적 거리두기' 방역수칙 완화 등의 인센티브도 지속해서 확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현재 정부는 접종 완료자에게 제한적으로 인센티브를 허용하고 있다.

내달 3일까지 수도권을 비롯한 4단계 지역은 식당, 카페 등에서 접종 완료자를 포함해 최대 6명까지 모일 수 있다. 3단계 지역에서는 모임 인원에 접종 완료자를 1∼4명 추가하면 최대 8명까지 가능하다.

전 2차장은 향후 접종 간격을 단축하겠다는 뜻도 밝혔다.

당초 화이자는 3주, 모더나는 4주 간격으로 1·2차 접종이 권고됐지만, 모더나 백신의 일시적인 수급 문제 등으로 접종 간격이 4주로 통일됐다가 현재는 6주로 늘어난 상태다.

전 2차장은 "정부는 국민들의 일상 회복 수준이 보다 강화될 수 있도록 접종 간격 단축, 미접종자에 대한 접종 기회 제공 등을 통해 접종률을 최대한 높여나가겠다"고 강조했다.

yes@yna.co.kr

유관기관 연락처
댓글쓰기

포토

전체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