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기상특보

영국, 다음 주 부스터샷 시작…마스크 등 '플랜B'도 마련(종합)

송고시간2021-09-15 06:27

beta

영국이 부스터샷(추가접종) 백신을 내세워 가을과 겨울철 코로나19에 대응키로 했다.

단, 코로나19 상황이 심각해져서 의료체계가 감당하지 못할 때를 대비해 마스크 착용, 백신여권 등의 '플랜 B'도 마련해놨다.

사지드 자비드 영국 보건 장관은 14일(현지시간) 의회에서 전문가 권고에 따라 50세 이상과 일선 의료 인력 등을 대상으로 추가접종을 한다고 말했다고 BBC와 스카이뉴스 등이 보도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험난한 겨울' 봉쇄 대신 백신으로 대응…50세 이상 등에 추가 접종

상황 악화하면 다시 규제 도입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런던=연합뉴스) 최윤정 특파원 = 영국이 부스터샷(추가접종) 백신을 내세워 가을과 겨울철 코로나19에 대응키로 했다.

단, 코로나19 상황이 심각해져서 의료체계가 감당하지 못할 때를 대비해 마스크 착용, 백신여권 등의 '플랜 B'도 마련해놨다.

영국은 다음 주부터 50세 이상과 일선 의료진 등을 대상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부스터샷(추가접종)을 시작한다.

사지드 자비드 영국 보건 장관은 14일(현지시간) 의회에서 전문가 권고에 따라 50세 이상과 일선 의료 인력 등을 대상으로 추가접종을 한다고 말했다고 BBC와 스카이뉴스 등이 보도했다.

추가접종은 2차 접종 6개월 이후에 하며 화이자 백신이 권고된다. 화이자가 없다면 모더나 반 회분을 사용할 수 있고, 화이자·모더나에 알레르기 문제가 있다면 아스트라제네카로 대체할 수 있다.

자비드 장관은 부스터샷이 만 12∼15세 청소년 백신 접종과 함께 영국 정부의 겨울철 코로나19 주요 대응 방안이라고 말했다.

자비드 장관은 시간이 지나면서 고령층에서 백신 면역력이 약해지는 증거가 나오고 있다고 지적하고 부스터샷은 장기적으로 바이러스를 통제하는 중요한 수단이라고 말했다.

영국 정부는 코로나19 백신으로 2천400만 건 감염이 방지됐고 11만2천 명 이상이 목숨을 건졌다고 말했다.

보리스 존슨 총리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코로나는 여전히 위험 요인이지만 백신 덕분에 영국이 아주 제한적인 규제만 둔 채 유럽에서 "가장 자유로운 사회 중 한 곳"으로 남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다만, 잉글랜드 부 최고 의료책임자인 조너선 반-탐 교수는 독감과 같은 다른 호흡기 바이러스와 코로나19가 겹치면서 영국이 힘든 겨울을 보낼 수 있다고 경고했다.

존슨 총리도 의료체계가 감당하지 못하는 상황에 대비해 백신 여권, 마스크 착용, 재택근무 등의 방안이 담긴 '플랜B'를 마련했다고 밝혔다.

이에 앞서 자비드 장관은 의료진 등은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의무화될 수 있다고 말했다.

정부의 30쪽 분량의 겨울 대비 전략에 따르면 '플랜B'는 공지 후 신속하게 도입될 수 있다.

merciel@yna.co.kr

유관기관 연락처
댓글쓰기

포토

전체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