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崔, 대선캠프 해체 선언…"레이스 포기 아냐, 홀로 국민 속으로"

송고시간2021-09-14 23:10

beta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최재형 전 감사원장은 14일 자신의 대선 캠프를 전면 해체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대선 레이스를 포기하는 것이 아니라 레이스에서 성공하기 위해 새로운 방법으로, 새로운 길을 가려는 것"이라고 중도 하차가 아니라는 점을 분명히 밝혔다.

그는 "홀로 서서 국민 목소리를 듣기 위해 국민 속으로 들어가겠다"며 "이 결단이 정권교체를 넘어 당이 바뀌고 정치가 바뀌는 데 희망의 씨앗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이대로는 희망없어…새 정치 열망한 국민에 배신자" 자성

1차 컷오프 발표 하루 앞두고 지지부진한 성적 돌파구 분석

유튜브 라이브 방송 출연한 국민의힘 최재형
유튜브 라이브 방송 출연한 국민의힘 최재형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국민의힘 최재형 대선 경선 예비후보가 12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경선 예비후보 12명을 대상으로 진행된 유튜브 라이브 방송 '올데이 라방'에 출연하고 있다. 2021.9.12 [국회사진기자단] je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기자 =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최재형 전 감사원장은 14일 자신의 대선 캠프를 전면 해체하겠다고 밝혔다.

기성 정치인 위주로 구성된 기존 캠프를 완전히 해산하고, 최 전 원장 본인과 실무진 중심의 새로운 캠프를 다시 열겠다는 취지다.

최 전 원장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오늘부터 저는 최재형 캠프를 해체한다"고 밝혔다.

이어 "대선 레이스를 포기하는 것이 아니라 레이스에서 성공하기 위해 새로운 방법으로, 새로운 길을 가려는 것"이라고 중도 하차가 아니라는 점을 분명히 밝혔다.

그러면서 "국민과 지지자들만 바라보고 초심으로 돌아간다"며 "조속한 시일 내에 새로운 모습으로 돌아오겠다"고 덧붙였다.

이어 "이대로 우리 캠프가 계속 간다면 저에게도, 여러분들에게도 희망은 없어 보인다"며 "지금까지 가보지 않은 방법으로 정치의 길을 가려고 한다"고 밝혔다.

그는 "홀로 서서 국민 목소리를 듣기 위해 국민 속으로 들어가겠다"며 "이 결단이 정권교체를 넘어 당이 바뀌고 정치가 바뀌는 데 희망의 씨앗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일에 동참해주실 국민 여러분께 캠프의 문을 활짝 열겠다"며 "뜻을 같이해주실 캠프 실무진분들도 환영"이라고 덧붙였다.

최 전 원장이 1차 예비경선 결과 발표를 하루 앞두고 캠프 해체를 깜짝 발표한 것은 지지부진한 지지율 흐름에 돌파구를 마련하기 위한 승부수라는 분석이 나온다.

감사원장 사퇴 후 국민의힘에 조기 입당해 유력 대권 주자로 기대를 모았으나, 준비 부족을 노출하며 금세 본경선 진출을 장담하기 어려운 지경에 빠졌다.

이와 관련, 최 전 원장은 "정치라는 새로운 환경 속에 들어와 혹독한 신고식을 거쳤고, 주변에 있던 기성 정치인들에게 많이 의존했다"며 "그런 과정에서 저에 대한 국민 여러분의 기대가 점점 식어갔다"고 자성했다.

이어 "왜 정치를 해야 하는지에 대한 근본적인 이유를 잊은 채 지금까지 달려왔던 제 모습이 보인다"며 "저는 새 정치를 열망하는 국민에 대한 배신자였다"라고도 했다.

그는 "이대로 사라져버리느냐, 아니면 또 한 번 새로운 출발을 하느냐는 갈림길에 섰다"고 캠프 해체의 배경을 설명했다.

hanj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