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흉기 찔린 40대, 피 흘리며 수업 중 초교 1학년 교실에 난입(종합)

송고시간2021-09-14 23:06

beta

수업 중인 초등학교 교실에 흉기에 찔려 피를 흘리고 있던 남성이 아무런 제지 없이 난입, 교사와 학생들이 긴급 대피하는 일이 벌어졌다.

14일 아산경찰서와 교육 당국 등에 따르면 전날 오전 10시 35분께 충남 아산의 한 초등학교 교실에 40대 초반의 A씨가 피를 흘린 채 들어와 도움을 요청했다.

수업 중인 초등학교 교실에 외부인이 아무런 제지 없이 들어왔다는 사실이 확인되면서 학교 시설 보안에 문제가 있는 것으로 지적되고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학생 10여명 긴급대피…40대 제지없이 들어와, '학교는 무방비'

칼부림 상대 추정 30대 남성, 학교 부근 야산서 숨진 채 발견

아산경찰서
아산경찰서

[연합뉴스 자료사진]

(아산=연합뉴스) 이은중 기자 = 수업 중인 초등학교 교실에 흉기에 찔려 피를 흘리고 있던 남성이 아무런 제지 없이 난입, 교사와 학생들이 긴급 대피하는 일이 벌어졌다.

14일 아산경찰서와 교육 당국 등에 따르면 전날 오전 10시 35분께 충남 아산의 한 초등학교 교실에 40대 초반의 A씨가 피를 흘린 채 들어와 도움을 요청했다.

당시 교실에는 담임교사와 1학년 학생 10여 명이 수업 중이었다.

담임교사는 즉시 보건 교사에게 이 사실을 알렸고, 학생들을 특별교실로 대피시켰다.

이후 이 학교의 전교생은 모두 하교 조처됐다.

A씨는 보건교사로부터 응급조치를 받고 119구급대에 의해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으나 중태다.

그러나 수업 중인 초등학교 교실에 외부인이 아무런 제지 없이 들어왔다는 사실이 확인되면서 학교 시설 보안에 문제가 있는 것으로 지적되고 있다.

조사 결과 A씨는 학교 후문을 통해 교내에 들어왔다.

정문에는 배움터 지킴이가 상주하고 있었지만, 후문은 별도의 관리가 되지 않고 있었다.

평소 후문은 등하교 시에만 개방하고 그 외에는 닫아 놓게 돼 있지만, 이날은 열려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학교 관계자로부터 신고를 받은 경찰은 학교 주변을 탐문하다 인근 야산에서 흉기에 찔린 30대 후반의 B씨를 발견했다.

당시 B씨는 몸통 등 2곳에 예리한 흉기에 찔린 채 숨진 상태였다.

수사에 나선 경찰은 둘이 인접 지역 음식점 주인(B씨)과 종업원(A씨) 관계라는 사실을 파악하고 다툼에 의해 이 같은 일이 벌어진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은 A씨가 의식이 회복하는 대로 사건 경위를 조사할 계획이다.

jung@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12x11V1UqhU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