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노사 상생 1호 '광주형 일자리' 양산체제 본격 가동

송고시간2021-09-15 06:00

beta

국내 첫 노사 상생형 지역일자리인 '광주형 일자리'가 1호 차량 생산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양산체제를 가동한다.

15일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 광주 빛그린 산업단지 내 광주글로벌모터스 공장에서 양산 1호차 생산 기념행사가 열린다.

산업부 관계자는 "광주형 일자리의 양산 시작은 노·사·민·정의 사회적 대타협에 기반한 새로운 방식의 일자리 모델이 성공적으로 지역에 정착하고, 지역경제 재도약의 신호탄이 된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광주글로벌모터스 공장서 경형 SUV '캐스퍼' 1호차 생산

'광주형 상생 일자리' 양산체제 돌입
'광주형 상생 일자리' 양산체제 돌입

(광주=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15일 오전 광주 광산구 빛그린산업단지 내 광주글로벌모터스(GGM) 공장에서 '광주형 일자리' 첫 번째 완성차인 캐스퍼 생산 공정이 언론에 공개되고 있다. 2021.9.15 hs@yna.co.kr

(서울=연합뉴스) 윤보람 기자 = 국내 첫 노사 상생형 지역일자리인 '광주형 일자리'가 1호 차량 생산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양산체제를 가동한다.

광주 지역 노·사·민·정이 2019년 1월 상생협약을 체결한 지 2년 8개월 만이자, 올해 4월 광주글로벌모터스(GGM)의 완성차 공장이 준공된 지 5개월 만이다.

15일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 광주 빛그린 산업단지 내 광주글로벌모터스 공장에서 양산 1호차 생산 기념행사가 열린다.

행사에는 임서정 일자리수석, 김용기 일자리위원회 부위원장, 나승식 산업통상자원부 무역위원회 상임위원, 이용섭 광주시장, 공영운 현대자동차[005380] 사장 등 40여명이 참석한다.

양산 1호차는 현대차의 경형 SUV(스포츠유틸리티차)인 캐스퍼다.

실용성과 개성 있는 디자인을 추구하는 고객의 수요를 반영한 신규 차급으로, 연간 7만대 규모로 생산될 예정이다.

광주글로벌모터스 공장은 차체 설비와 조립 설비를 100% 국산화해 다양한 차종에 대응할 수 있도록 설계됐다.

이를 통해 유연하고 효율적인 생산체제를 구축했을 뿐 아니라 국내에서 개발한 표준기술이 적용된 스마트 공장 설비까지 갖춰 원가 경쟁력을 확보했다.

또한 현재까지 고용한 인원 총 505명 중 약 93%인 470명을 지역 인재로 채워 지역 청년들이 고향에 머물며 일할 수 있도록 했다.

산업부 관계자는 "광주형 일자리의 양산 시작은 노·사·민·정의 사회적 대타협에 기반한 새로운 방식의 일자리 모델이 성공적으로 지역에 정착하고, 지역경제 재도약의 신호탄이 된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광주글로벌모터스 공장 모습
광주글로벌모터스 공장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정부는 광주형 일자리 양산 시작을 계기로 전국의 상생형 지역일자리 성과 창출에 속도를 낸다는 계획이다.

현재까지 상생형 지역일자리로 선정된 지역은 광주, 경남 밀양, 강원 횡성, 전북 군산, 부산 등 5곳이다.

밀양형 일자리는 입지 확보에 어려움을 겪던 뿌리기업 26개사가 협동조합을 결성하고, 주민과 기업 간 상생으로 친환경 스마트 뿌리 산단을 조성하는 것이다.

작년 3월부터 1단계(8개 기업) 투자가 진행 중이며 현재 2개 기업이 공장을 준공했다. 나머지 18개 기업은 2025년까지 차례로 투자할 예정이다.

횡성형 일자리는 완성차업체와 부품업체 간 리스크 및 이익을 공유하는 조합을 결성해 초소형 전기차를 생산하는 모델이다.

지난해 3월 완성차업체인 디피코가 공장을 준공했고 그해 10월부터 '포트로'를 양산해 판매 중이다. 이달부터 강원EM 등 협력사 6곳이 투자에 나선다.

군산형 일자리는 옛 한국GM 군산공장과 실직 상태의 숙련노동자 등 지역 자원을 활용해 중소·중견기업 중심의 전기차 클러스터를 조성하는 것이다. 명신, 에디슨모터스, 대창모터스, MPS코리아, 코스텍 등 5개사가 참여한다.

지난 6월 명신이 1호차 다니고 밴을 출고했으며 8월에는 에디슨모터스가 공장을 준공했다. 나머지 협약기업은 연내 착공할 예정이다.

부산형 일자리는 코렌스EM이 전기차 구동유닛 관련 핵심기술을 확보하고 협력업체들과 공동 연구개발(R&D)을 통해 원·하청 기술 공유 및 국산화를 추진하는 내용이다. 지난 7월 코렌스EM 공장을 준공한 데 이어 내년 1월부터 제품 양산에 착수한다.

산업부에 따르면 5개 상생형 지역일자리 사업을 통해 현재까지 약 8천600억원의 투자 유발 효과와 1천140여명의 고용 창출 효과가 발생했다.

사업이 모두 마무리되는 시점에는 약 1조8천500억원의 투자 유발 효과와 3천900여개의 일자리 창출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문승욱 산업부 장관은 "상생형 지역일자리 사업 성과가 이어지도록 지자체와 긴밀하게 소통하고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bryoon@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n97bu3kTc0A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