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대장지구 의혹' 정면돌파 나선 이재명, 언론에 전면전도

송고시간2021-09-14 17:44

긴급회견서 7개 쟁점별 조목조목 반박…의혹보도에 '격앙'

(서울=연합뉴스) 김동호 홍규빈 기자 = 더불어민주당 유력 대권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14일 정치권에서 확산하는 이른바 '대장지구' 의혹을 '마타도어', '네거티브 흑색선전', '가짜뉴스'로 규정, 정면 돌파를 시도했다.

이날 오후 국회에서 예정에 없던 긴급 기자회견을 열어 자신이 성남시장 시절 추진했던 대장동 개발사업과 관련한 논란을 조목조목 반박한 것이다.

이 지사는 총 7개 항목으로 나눠 작성한 A4 용지 8장 분량의 기자회견문을 낭독한 후 취재진과 질의응답까지 한 시간에 걸쳐 해명을 이어갔다.

특히 이 지사는 관련 보도를 이어온 조선일보를 지목, "견강부회식 마타도어", "특권을 이용한 정치개입", "대선에서 손을 떼라" 등의 성토를 이어가 사실상 전면전을 선포했다는 얘기도 나왔다.

"명색이 정치인과 언론인이라는 분들이", "고등교육 받은 사람이 쓴 것이 맞나", "이러니 국민들이 징벌적 배상을 하라고 한다" 등 언론보도에 대한 격앙된 표현도쏟아냈다.

행여 이번 사안이 대선가도의 중대 리스크로 번져서는 안된다는 판단 아래 강공 모드를 통해 논란을 조기에 차단하고자 하는 모습이다.

기자회견장 떠나는 이재명
기자회견장 떠나는 이재명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경선 후보가 14일 국회 소통관에서 '성남시 대장지구 개발사업' 의혹에 관한 기자회견을 마치고 기자회견장을 떠나고 있다. 2021.9.14 [국회사진기자단] toadboy@yna.co.kr

◇ '화천대유' 자격 문제…신생업체인데? 지분 1%로 사업좌우?

먼저 이 지사는 대장동 개발사업 추진의 당위부터 설명했다.

이 지사는 "2010년 6월 제가 성남시장으로 당선된 후 대장동 개발사업을 '성남시 공영개발'로 바꿨다"며 "공영개발 포기 로비를 하던 민간사업자들은 닭쫓던 개가 됐지만, 성남시민들은 수천억대 이익을 확보할 기회가 됐다"고 말했다.

당시 공영개발을 결정하기는 했지만, 1조원이 넘는 토지매입비를 조달할 수 없어 직접 사업시행이 불가능한 상황이었다고 한다.

이에 이 지사는 성남도시개발공사를 통해 자금조달을 할 민간사업자를 공모해 특수목적법인(SPC)을 신설한 후 이를 통해 개발사업을 하기로 하고, 성남시에 이익을 확실하게 보장해줄 수 있는 사업자를 찾기로 했다는 것이다.

그러면서 출자금이 불과 5천만원에 불과했던 업체 '화천대유'가 개발사업 과정에 이름을 올린 과정에 대해서도 해명했다.

이 지사는 "5천503억원 상당의 개발이익 환수를 보장하는 하나은행 주관 컨소시엄을 민감참여 사업자로 선정한 후 이 사업자는 50% 마이너스 1주를, 성남도시개발공사는 50%+1주를 투자해 '성남의뜰'이라는 특수목적법인을 설립했다"며 "화천대유는 투자사들이 합의로 이 사업을 위해 신설한 자산관리회사"라고 말했다.

사업과 무관한 외부 업체가 돌연 등장한 것이 아니라, 컨소시엄 참여자들이 사업 추진을 위해 만든 회사라는 설명이다.

또 화천대유 설립과 관련한 구체적 내용은 발표되지 않았고, 당시 합의로 회사를 세운 투자 금융기관들만이 알고 있다는 것이 이 지사의 주장이다.

'대장지구 개발사업' 의혹 관련 기자회견하는 이재명
'대장지구 개발사업' 의혹 관련 기자회견하는 이재명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경선 후보가 14일 국회 소통관에서 '성남시 대장지구 개발사업' 의혹에 관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1.9.14 [국회사진기자단] toadboy@yna.co.kr

◇ 5천만원 투자로 500억 배당?…"투자자들 합의, 금융기관 취재하라"

화천대유가 3년간 사업 배당금으로 500억원 넘는 돈을 챙긴 것이 특혜 아니냐는 지적에도 분명히 선을 그었다.

그는 "일각에서는 성남시가 수의계약으로 특정 사업자를 지정했다고 주장하지만, 컨소시엄 3개의 공모와 경쟁입찰을 거쳐 결정했다"며 "관련법상 자산관리회사는 반드시 새로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자산관리회사의 실제 소유자는 투자자들이 합의해서 결정한 것"이라며 "영업비밀을 누가 알려주겠나. 이재명 것 아니냐고 의심하지 말고, 금융기관 가서 취재를 해야 한다"라고 꼬집기도 했다.

이와 관련, 이 지사는 이날 앞서 캠프 사무실에서 기자들과 만나서도 "그게 1조5천억원 사업인데, 뭐 수익이 많은가"라는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다만 개발사업이 삽을 뜨기에 앞서 이 지사는 개발이익 공익환수를 위한 장치를 겹겹이 마련해놨다고 거듭 강조했다.

일단 약정을 통해 ▲ 민간투자자가 모든 사업비용을 부담, 모든 개발사업을 전담, 모든 위험을 부담하고 ▲ 성남시의 이익 5천503억원을 확정해 보장한다고 명시했다는 것이다.

그는 "이 사업에 대해 검찰과 경찰이 여러차례 내사한 것으로 들었다. 박근혜 이명박 정부 하에서 사나흘 꼴로 압수수색과 감사, 조사를 받았다"며 "조금이라도 관계가 있었다면 제가 이 자리에 있었겠나"고 목소리를 높였다.

'대장지구 개발사업' 의혹 관련 기자회견하는 이재명
'대장지구 개발사업' 의혹 관련 기자회견하는 이재명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경선 후보가 14일 국회 소통관에서 '성남시 대장지구 개발사업' 의혹에 관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1.9.14 [국회사진기자단] toadboy@yna.co.kr

◇ '언론인 출신' 화천대유 대표와 선긋기도…"인터뷰 했던 건 사실"

이 지사는 자신과 화천대유의 설립자 A씨와의 관계를 향한 의심에 대해서는 불쾌감을 숨기지 않았다.

그는 A씨가 언론사에 몸담았을 당시 만났었다는 지적에 대해 "저를 인터뷰했던 것은 사실"이라고 인정하면서도 "그 기자가 훗날 화천대유의 대표가 되었으니 관련이 있다는 식으로 호도한다"고 반박했다.

이 지사는 또 "제 아들이 해당 특수목적법인 관련 기업에 취업했다거나, 경기주택도시공사 임원이 개발회사 임원이라는 것도 사실이 아니다"라며 "황당무계하다"라고 일축했다.

자신이 대장동 사업 진행 도중 인가조건을 바꿔 920억원 상당의 관내 도로공사 등 비용을 추가로 부담하게 한 점을 거론하며 "투자회사 대표가 법정에서 저보고 빨갱이 공산당 같다고 했다"라고도 했다.

당시 특혜를 주기는커녕 공적이익 환수에 열을 올렸다는 취지다.

이 지사는 이날 기자회견장에서 의혹 비판 보도를 작성한 조선일보 기자가 질문 기회를 요청하자 "드디어 만났네"라고 언급하기도 했다.

이 지사는 조선일보에 대한 법적 대응 여부와 관련, "법률지원단이 검토는 하고 있다. 어떻게 할지는 미정"이라며 답했다.

이 지사는 이날 페이스북에 기자회견문 및 문답 요지를 정리한 별도의 글을 올리고는 "대장동 개발은 국민의힘 소속 신모 전 국회의원이 추진한 민간 개발사업이었으나, 제가 공공개발로 전환해 5천503억원 가량을 환수한 대표적 모범개발행정 사례"라고 거듭 강조했다.

d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