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국민대 민주동문회 "김건희 논문 의혹 재조사해야"

송고시간2021-09-14 16:18

beta

국민대 민주동문회는 14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 부인 김건희 씨의 논문 부정 의혹 재조사를 촉구했다.

민주동문회는 이날 성명을 내고 "김건희 논문 의혹 조사위원회는 철저한 검증을 통해 하루빨리 결과를 공개하고 검증 결과에 따른 신상필벌 원칙을 예외 없이 강력히 적용하라"고 주장했다.

국민대 연구윤리위원회는 지난 10일 예비조사위원회 조사 결과 김씨의 박사학위 논문은 검증 시효가 지나 조사 권한이 없어 본조사를 하지 않는다고 발표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부인 김건희씨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부인 김건희씨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치연 기자 = 국민대 민주동문회는 14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 부인 김건희 씨의 논문 부정 의혹 재조사를 촉구했다.

민주동문회는 이날 성명을 내고 "김건희 논문 의혹 조사위원회는 철저한 검증을 통해 하루빨리 결과를 공개하고 검증 결과에 따른 신상필벌 원칙을 예외 없이 강력히 적용하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진리를 규명하는 데 유효시효란 없다"며 "박사학위에 대한 권능과 권위를 5년씩 갱신하지 않듯 논문 검증에 대한 유효시효 역시 그 권능과 권위의 존재 기간과 동일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국민대 연구윤리위원회는 지난 10일 예비조사위원회 조사 결과 김씨의 박사학위 논문은 검증 시효가 지나 조사 권한이 없어 본조사를 하지 않는다고 발표했다.

chic@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