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캘리포니아 날아간 바이든…"뉴섬 지면 '트럼프 복제인간' 온다"

송고시간2021-09-14 15:34

beta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집권여당의 국정운영 동력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단판승부를 위해 서부로 날아갔다.

AP, 로이터 통신 등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캘리포니아 주지사 소환투표를 하루 앞둔 13일(현지시간) 로스앤젤레스 근처 롱비치에서 개빈 뉴섬(민주) 캘리포니아 주지사와 합동유세를 펼쳤다.

그는 "나는 진짜 도널드 트럼프를 상대로 선거에 나섰다"며 "올해 주지사직을 위해 선두에 나선 공화당원은 내가 본 것 중에 트럼프 복제인간에 가장 가깝다"라고 청중 수백명 앞에서 목소리를 높였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작년 대선 연장전…전국·세계에 영향 미칠 결정"

민주, 오바마·샌더스 등 스타들 동원해 막판 총력전

"현 주지사 물러나면 '트럼프 아바타' 온다"[EPA=연합뉴스]

"현 주지사 물러나면 '트럼프 아바타' 온다"[EPA=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장재은 기자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집권여당의 국정운영 동력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단판승부를 위해 서부로 날아갔다.

AP, 로이터 통신 등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캘리포니아 주지사 소환투표를 하루 앞둔 13일(현지시간) 로스앤젤레스 근처 롱비치에서 개빈 뉴섬(민주) 캘리포니아 주지사와 합동유세를 펼쳤다.

이들은 이번 주민소환 투표가 공화당이 민주당을 권좌에서 몰아내고 보수 의제를 관철하려는 광범위한 시도의 일부라고 주장했다.

실제로 공화당은 투표, 시민권, 낙태 등에 규제를 확대하는 방안을 전국, 주 단위에서 동시다발적으로 진행하고 있다.

바이든 대통령은 퇴임 후에도 여전히 공화당 실세인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아바타'들을 투입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나는 진짜 도널드 트럼프를 상대로 선거에 나섰다"며 "올해 주지사직을 위해 선두에 나선 공화당원은 내가 본 것 중에 트럼프 복제인간에 가장 가깝다"라고 청중 수백명 앞에서 목소리를 높였다.

로이터 통신은 바이든 대통령이 트럼프 전 대통령의 지지자인 라디오쇼 운영자 래리 엘더를 지칭한 게 분명하다고 설명했다.

엘더는 여론조사에서 뉴섬 주지사를 대체할 후보들 가운데 가장 많은 지지를 받고 있다.

주민들은 이번 투표에서 주민소환 찬반을 고른 뒤 찬성한다면 제시된 후임자 후보 46명 가운데 지지하는 1명을 선택한다.

주민소환을 찬성하는 표가 과반이면 가장 많이 득표한 후임자 후보가 그대로 뉴섬 주지사의 임기를 대신 메우게 된다.

"반대 찍으라" 민주당의 표밭 캘리포니아에서 퇴출 위기에 몰린 주지사를 구하려고 현지 유세에 나선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AFP=연합뉴스]

"반대 찍으라" 민주당의 표밭 캘리포니아에서 퇴출 위기에 몰린 주지사를 구하려고 현지 유세에 나선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AFP=연합뉴스]

다급해진 뉴섬 주지사도 이날 유세에서 바이든 대통령과 똑같이 트럼프 반대에 열을 올렸다.

그는 "우리는 트럼프를 꺾었지만 트럼피즘(트럼프식 사고방식)을 꺾지 못했다"며 "트럼피즘은 아직도 캘리포니아 투표장에 있다"고 주장했다.

민주당은 뉴섬 주지사를 지키기 위해 전국 차원에서 총력전을 펼치는 모습이 역력하다.

바이든 대통령과 뉴섬 주지사는 앞서 주도인 새크라멘토에서 산불 피해지역을 둘러보고 대통령 전용 공군기(에어포스원)를 타고 롱비치로 이동했다.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도 지난주에 샌프란시스코 베이에서 뉴섬 주지사와 함께 유세했다.

뉴섬 주지사의 주민소환 투표 광고에는 민주당의 간판스타인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까지 등장했다.

민주당으로서는 뉴섬 주지사가 실권한다면 민주당은 돌이킬 수 없는 타격을 입을 가능성도 있다.

주민소환 투표에서 패배하면 상원의원이나 대통령 후보로 거론되던 뉴섬 주지사의 정치생명은 끝난다.

나아가 그런 참패는 민주당이 미세한 우위인 연방의회 의석분포가 내년 중간선거에서 공화당 우세로 재편되는 도화선으로 작용할 수 있다.

심각성을 인지한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유세에서 이번 주민소환 투표를 작년 미국 대통령 선거의 연장전이라고까지 표현했다.

그는 "이번 결정이 캘리포니아에 거대한 영향을 미칠 뿐 아니라 미국 전역, 농담이 아니라 솔직히 말하면, 세계에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강조했다.

주민소환 캠페인을 둘러싼 여론을 살펴보면 그 동력에는 바이든 대통령, 개빈 주지사가 강조하는 트럼프 찬반 프레임과는 다른 면도 있다.

뉴섬 주지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대처할 때 과도한 봉쇄조치로 영세 자영업자들을 해쳤다는 비판 속에 심판대에 올랐다.

코로나19 확산 전에 주민소환 운동이 시작되긴 했으나 뉴섬 주지사의 이중행태 때문에 퇴출론은 걷잡을 수 없이 커졌다.

뉴섬 주지사가 방역규제가 강화된 작년 11월 고급식당에서 열린 로비스트 친구의 생일파티에 참석한 사실이 적발된 바 있다.

심판대에 오른 개빈 뉴섬 캘리포니아 주지사(중앙)[AFP=연합뉴스]

심판대에 오른 개빈 뉴섬 캘리포니아 주지사(중앙)[AFP=연합뉴스]

jangj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