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합의금 제시 등 끊임없는 2차 가해…오거돈 엄중 처벌하라"

송고시간2021-09-14 11:35

beta

강제추행 혐의로 1심에서 징역 3년을 선고받은 오거돈 전 부산시장의 항소심 재판을 하루 앞두고 관련 단체가 오 시장의 엄벌을 촉구하고 나섰다.

오거돈성폭력사건공동대책위원회(공대위)는 14일 오전 부산성폭력상담소 교육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전혀 반성하지 않고 피해자에게 끊임없는 2차 가해를 자행하는 오거돈을 엄중 처벌하라"고 말했다.

공대위는 기자회견문에서 "오거돈은 반성은커녕 감옥에서도 돈과 권력을 이용해 법망을 빠져나가려 하고 있다"면서 "초호화변호인단 선임, 피해자에게 합의 강요, 재판 연기, 피해자 정신감정, 피해 사실 적시, 피해자에게 원인 찾기, 심지어는 성추행에 대해 치매 또는 귀신에 씌었다는 등 말도 안 되는 주장을 한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공대위 "반성은커녕 피해자 공격…법정 최고형 받도록 해달라"

변론 이중성도 지적 "선처 구한다면서 피해자 입은 피해 재감정 요청"

오거돈 전 부산시장
오거돈 전 부산시장

[촬영 손형주] 오거돈 전 부산시장 사퇴 기자회견 모습.

(부산=연합뉴스) 차근호 기자 = 강제추행 혐의로 1심에서 징역 3년을 선고받은 오거돈 전 부산시장의 항소심 재판을 하루 앞두고 관련 단체가 오 시장의 엄벌을 촉구하고 나섰다.

오거돈성폭력사건공동대책위원회(공대위)는 14일 오전 부산성폭력상담소 교육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전혀 반성하지 않고 피해자에게 끊임없는 2차 가해를 자행하는 오거돈을 엄중 처벌하라"고 말했다.

공대위는 기자회견문에서 "오거돈은 반성은커녕 감옥에서도 돈과 권력을 이용해 법망을 빠져나가려 하고 있다"면서 "초호화변호인단 선임, 피해자에게 합의 강요, 재판 연기, 피해자 정신감정, 피해 사실 적시, 피해자에게 원인 찾기, 심지어는 성추행에 대해 치매 또는 귀신에 씌었다는 등 말도 안 되는 주장을 한다"고 말했다.

공대위는 오 전 시장이 법무법인부산, 법무법인해운, 법무법인YK, 부산지역 여성변호사특별위원장 등 12명의 변호인을 선임했다고 밝혔다.

공대위는 "오거돈은 피해자 변호사를 통해 선처를 구한다며 거액의 합의금을 제시하고 반성문을 보내는 등 피해자를 회유하고 한편으로는 첫 공판을 연기하고 감정촉탁 신청서를 제출했다"면서 "피해자 보호의 원칙에 따라 수사와 재판 단계에서 철저하게 보안을 유지했던 과정을 알면서도 외부기관으로 나가는 문서에 피해 내용을 적시한 의도가 무엇이냐"며 반문했다.

공대위는 "피해자가 입은 피해(외상후 스트레스 장애)를 재감정해달라는 (오거돈 측) 요청의 이유로 '피해자가 적극적으로 사건에 대응한 점', '조사과정에서 구체적이고 상세하게 진술한 점' '직장 복귀를 위해 애쓴 점' 등을 들었는데 피해 이후 정신과 진료를 받으며 전기충격기를 쥐고서야 잠을 청하며 하루하루 견디던 피해자를 이상한 사람으로 몰고 있다"고 주장했다.

공대위는 "참담한 심정으로 국민들에게 호소한다"면서 "지금까지 반성은커녕 피해자를 공격하는 오거돈이 법정 최고형을 받도록 함께해 주시기를 바란다"고 호소했다.

오 전 시장은 1심에서 강제 추행 혐의 등이 인정돼 징역 3년을 선고받고 법정 구속됐다.

치매와 우발적 기습추행 등을 주장했지만 1심에서 모두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read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