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푸틴, 러-벨라루스 대규모 군사훈련 참관…주변국은 우려

송고시간2021-09-14 11:15

beta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최근 열린 벨라루스와의 대규모 합동 군사훈련을 지켜보며 서방에 맞서 공조를 강화하고 있는 양국 간의 긴밀한 관계를 과시했다.

14일 타스·AP 통신 등에 따르면 푸틴 대통령은 전날 자국 수도 모스크바에서 동쪽으로 450㎞ 떨어진 니줴고로드주(州)의 '물리노' 훈련장에서 세르게이 쇼이구 국방장관 등과 양국의 연합훈련 '자파드-2021'(서부-2021)을 참관했다.

폴란드와 라트비아, 리투아니아, 에스토니아 등 나토(NATO·북대서양조약기구) 가입국 일부는 양국의 대규모 군사훈련에 우려를 표했다고 AP는 보도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크렘린궁 대변인 "양국 공동 군사훈련은 항시적…처음이 아냐"

(블라디보스토크=연합뉴스) 김형우 특파원 =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최근 열린 벨라루스와의 대규모 합동 군사훈련을 지켜보며 서방에 맞서 공조를 강화하고 있는 양국 간의 긴밀한 관계를 과시했다.

푸틴 대통령이 13일 러시아와 벨라루스의 공동 군사 훈련을 참관하는 모습.
푸틴 대통령이 13일 러시아와 벨라루스의 공동 군사 훈련을 참관하는 모습.

[타스=연합뉴스]

14일 타스·AP 통신 등에 따르면 푸틴 대통령은 전날 자국 수도 모스크바에서 동쪽으로 450㎞ 떨어진 니줴고로드주(州)의 '물리노' 훈련장에서 세르게이 쇼이구 국방장관 등과 양국의 연합훈련 '자파드-2021'(서부-2021)을 참관했다.

이날 훈련에는 탐색 및 사격지원 신형 무인전투 차량(로봇)인 우란(uran)-9를 비롯해 러시아의 최신형 무기들이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러시아와 벨라루스는 2009년부터 4년마다 이 훈련을 해오고 있다. 이번 훈련은 오는 16일까지 이어진다.

9개 러시아 훈련장과 5개 벨라루스 훈련장에서 실시되는 이번 훈련에는 모두 20만 명의 병력과 80대 이상의 군용기, 760대의 각종 군사 장비(탱크 290대, 각종 포 240문, 함정 15척 포함)가 투입된 것으로 알려졌다.

러시아의 신형 무인전투 차량인 우란(uran)-9
러시아의 신형 무인전투 차량인 우란(uran)-9

[러시아 국방부/EPA=연합뉴스]

올해 훈련에는 양국 군인 외에 아르메니아와 인도, 카자흐스탄, 키르기스스탄, 몽골 등의 군인들도 소규모로 참여한다고 러시아 국방부는 소개한 바 있다.

폴란드와 라트비아, 리투아니아, 에스토니아 등 나토(NATO·북대서양조약기구) 가입국 일부는 양국의 대규모 군사훈련에 우려를 표했다고 AP는 보도했다.

드미트리 페스코프 대변인은 "공동 군사훈련은 항시적인 과정"이며 "이 훈련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라면서 이들 국가의 우려를 일축했다.

러시아는 우크라이나 사태 등으로 서방과 냉전 이후 최악의 갈등을 겪고 있는 상황에서 벨라루스에 대한 경제·군사 지원을 강화하며 대서방 공조를 다지고 있다.

vodcast@yna.co.kr

폭탄 투하에 미사일 격추…푸틴, 대규모 합동군사훈련 참관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T-9nvswNa3Q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