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종교·시민단체 2천여곳, 양경수 민주노총 위원장 석방 촉구(종합)

송고시간2021-09-14 17:50

국제 변호사 단체도 양 위원장 구속에 항의 서한

시민사회종교단체 "민주노총 위원장 강제연행 규탄"
시민사회종교단체 "민주노총 위원장 강제연행 규탄"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치연 이영재 기자 = 참여연대·천주교정의구현전국사제단 등 각계 2천여 개 단체들은 구속 수감 중인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양경수 위원장의 석방을 촉구했다.

이들은 14일 민주노총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헌법과 형사소송법은 불구속 수사 원칙을 규정하고 있다"며 "백 보를 양보해도 재판이 필요하다면 불구속 재판을 하는 것이 정도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양 위원장을 석방하고, 비정규 노동자들의 삶과 노동권을 지키기 위해 민주노총과 정부 당국이 진정성 있는 소통과 대화를 진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기자회견문에는 곽노현 전 서울시 교육감·권영길 전 민주노동당 대표·유홍준 전 문화재청장·정지영 영화감독·함세웅 신부 등도 이름을 올렸다.

노동자 권익 보호를 위해 활동하는 75개국 변호사들로 구성된 국제단체인 '국제노동자네트워크'도 전날 양 위원장의 구속에 항의하는 서한을 청와대와 주미 한국대사관에 전달했다고 민주노총이 밝혔다.

이 단체는 서한에서 양 위원장에 대한 경찰의 강제 구인이 국제노동기구(ILO) 협약에 어긋난다며 양 위원장의 석방을 요구했다.

chic@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