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崔캠프 '배신' 논평에 유승민 발끈…최재형 공식사과

송고시간2021-09-13 22:25

beta

국민의힘 대권 주자인 유승민 전 의원은 13일 최재형 전 감사원장 캠프가 논평에서 자신을 향해 '배신행위'라는 표현을 쓴 데 대해 거세게 반발했다.

유 전 의원은 이날 SNS에서 "저열한 글이 최 후보 뜻이냐"며 "최소한 품격을 갖춘 분으로 생각했는데 사람 보는 눈이 잘못됐다면 바로 잡겠다"라고 쏘아붙였다.

최재형 캠프 이규양 언론특보가 논평에서 "유승민 후보가 (탄핵 국면에서) 정권을 빼앗기는 데 앞장선 배신행위였다면, 홍준표 후보의 행보는 정권 교체에 대한 배신행위"라고 표현한 부분을 문제 삼은 것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악수하는 최재형 유승민
악수하는 최재형 유승민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동환 기자 = 국민의힘 대권 주자인 유승민 전 의원은 13일 최재형 전 감사원장 캠프가 논평에서 자신을 향해 '배신행위'라는 표현을 쓴 데 대해 거세게 반발했다. 최 전 원장은 즉각 사과하며 수습에 나섰다.

유 전 의원은 이날 SNS에서 "저열한 글이 최 후보 뜻이냐"며 "최소한 품격을 갖춘 분으로 생각했는데 사람 보는 눈이 잘못됐다면 바로 잡겠다"라고 쏘아붙였다.

최재형 캠프 이규양 언론특보가 논평에서 "유승민 후보가 (탄핵 국면에서) 정권을 빼앗기는 데 앞장선 배신행위였다면, 홍준표 후보의 행보는 정권 교체에 대한 배신행위"라고 표현한 부분을 문제 삼은 것이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고발 사주 '의혹과 관련해 제기된 '박지원 배후설'을 홍준표 의원이 외면한다는 게 주된 내용인데, 유 전 의원이 함께 거론된 셈이다.

원조 친박이었던 유 전 의원은 과거 새누리당(국민의힘 전신) 원내대표로서 '따뜻한 개혁 보수'를 말하다가 박근혜 전 대통령에게 '배신의 정치인'으로 낙인찍히며 정치적으로 결별한 뒤 국정농단 사태 때 대통령 탄핵에 찬성했다.

최 전 원장은 SNS를 통해 "논평에 홍준표·유승민 후보에 대한 매우 부적절한 표현이 사용됐다. 이 논평은 제 뜻과 다르다"며 "두 후보는 물론 품격있는 정치를 기대하고 있는 국민께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해당 건에 대해서는 엄중 조치하겠다"고 덧붙였다.

최재형 캠프도 취재진 공지를 통해 "문재인 정권의 음험한 정치 공작에 원팀으로 대응해야 한다는 뜻을 강조한 나머지 두 후보에 대해 일부 과격한 표현이 사용됐다"며 "이에 대해 유감을 표시하며 표현을 정정한다"고 밝혔다.

dh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