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 청년교육 현장서 김부겸 총리 만난다

송고시간2021-09-13 21:21

beta

이재용 삼성전자[005930] 부회장이 김부겸 국무총리가 방문하는 '삼성 청년 소프트웨어 아카데미(SSAFY)' 교육현장에 참석할 전망이다.

13일 재계에 따르면 이재용 부회장은 14일 김부겸 총리와 함께 서초구에 위치한 SSAFY 온라인 교육 현장을 참관할 예정이다.

이재용 부회장은 이날 SSAFY 교육 현장에서 김부겸 총리를 직접 안내하고, SSAFY의 사업 내용 등을 설명할 것으로 전해졌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14일 서초 SSAFY 현장 동반 참관…출소 한달 만에 첫 공식활동

지난 2019년 8월 삼성 청년 소프트웨어 아카데미(SSAFY) 광주 교육센터에서 소프트웨어 교육을 참관한 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 [삼성전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지난 2019년 8월 삼성 청년 소프트웨어 아카데미(SSAFY) 광주 교육센터에서 소프트웨어 교육을 참관한 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 [삼성전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서미숙 기자 = 이재용 삼성전자[005930] 부회장이 김부겸 국무총리가 방문하는 '삼성 청년 소프트웨어 아카데미(SSAFY)' 교육현장에 참석할 전망이다.

13일 재계에 따르면 이재용 부회장은 14일 김부겸 총리와 함께 서초구에 위치한 SSAFY 온라인 교육 현장을 참관할 예정이다.

김 총리는 제2회 청년의 날(9월18일)을 기념해 11일부터 18일까지 청년주간을 운영하고 청년 일자리 현장과 문화 행사 등에 참석하고 있다.

이재용 부회장은 이날 SSAFY 교육 현장에서 김부겸 총리를 직접 안내하고, SSAFY의 사업 내용 등을 설명할 것으로 전해졌다.

삼성은 정부가 추진하는 청년 일자리 프로젝트 '청년희망ON 프로젝트' 사업 2호 기업이다.

삼성은 앞서 240조원 투자계획을 공개하면서 SSAFY를 전국 단위를 확대하고 스타트업 지원 'C랩' 사업을 확대해 청년 취업난 해소와 첨단 신성장 산업 육성에 기여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지난달 13일 출소한 이재용 부회장은 서초와 수원 본사 등을 오가며 회사 업무를 진두지휘하고 있으나 취업제한 논란 등에 대한 부담으로 외부 공식활동은 최대한 자제해왔다.

이번 김부겸 총리와의 만남은 사업장이 아닌 상대적으로 부담이 덜한 청년 교육 현장이라는 점에서 출소 이후 첫 공식 대외 일정으로 잡은 것으로 여겨진다.

앞서 김 총리는 한 외신과의 인터뷰에서 "(이재용 부회장의) 경영활동 복귀를 위해 필요한 경우 법적 절차를 따라야 하지만, 이미 석방이 된 상황에서 활동을 금지하는 것은 적절한 방안이 아니다"라고 밝히며 경영활동을 지지했다.

sm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