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조성은 "손준성, 계정폭파는 증거인멸…朴에 자료전달 안해"

송고시간2021-09-13 21:02

beta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고발 사주 의혹 제보자인 조성은 씨가 13일 최초 보도 전에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에게 자료를 전달했다는 의혹에 대해 "전혀 아니다"라고 밝혔다.

조씨는 이날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대검찰청 감찰부에 자료를 전달한 것이 처음"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조씨는 "해당 계정은 어젯밤 11시 30분 정도까지 살아 있었는데 오늘 새벽쯤 폭파됐다"며 "(손 검사의) 증거 인멸로, 이 손준성이 손준성 검사라는 사실이 확인된 만큼 검찰과 공수처 수사도 속도를 낼 것"이라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권익위에 공익신고자 신청…"尹캠프, 보호법 위반 가능성"

고발사주 의혹 제보자 조성은씨
고발사주 의혹 제보자 조성은씨

[JTBC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이유미 기자 =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고발 사주 의혹 제보자인 조성은 씨가 13일 최초 보도 전에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에게 자료를 전달했다는 의혹에 대해 "전혀 아니다"라고 밝혔다.

조씨는 이날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대검찰청 감찰부에 자료를 전달한 것이 처음"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윤 전 총장의 측근인 국민의힘 권성동 의원은 이날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조씨가 김웅 의원에게 받은 고발장 캡처 사진을 박 원장에게도 전달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조씨는 지난 8월 11일 서울 소공동의 한 호텔에서 박 원장과 만났을 당시 동석자가 있었다는 의혹 제기엔 "동석자는 없었다"며 "홍준표 캠프의 이모 씨 이야기가 나오지만, 모르는 분"이라고 밝혔다.

또 지난해 총선 직전 김 의원에게서 전달받은 고발장 초안에 붙어 있던 '손준성 보냄' 표시의 '손준성'은 당시 대검 수사정보정책관이던 '손준성 검사'가 맞다는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김 의원에게서 받은 고발장 파일을 제3자에게 전달한 뒤 손준성 명의 계정을 추적한 결과 실제 손 검사의 휴대전화 번호와 연동된 텔레그램 계정이 떴다는 설명이다.

조씨는 "해당 계정은 어젯밤 11시 30분 정도까지 살아 있었는데 오늘 새벽쯤 폭파됐다"며 "(손 검사의) 증거 인멸로, 이 손준성이 손준성 검사라는 사실이 확인된 만큼 검찰과 공수처 수사도 속도를 낼 것"이라고 말했다.

조씨는 이날 국민권익위원회에 공익신고자 보호조치를 신청했다고 밝혔다.

앞서 대검 감찰부가 조씨에 대해 공익신고 요건을 충족한다고 밝힌 데 이어 권익위에서도 공익신고자 지위를 인정하게 되면 조씨는 공익신고법상의 법적 보호 조치를 받을 수 있게 된다.

조씨는 "의혹 보도 이후 SNS상에서 저에 대한 인격적인 모욕은 물론이고 가족들에 대한 모욕성 발언이 많이 나왔다"며 "예상했던 마타도어(흑색선전)이지만 너무 고통스러운 부분이 있다"고 말했다.

그는 윤석열 캠프가 이번 의혹과 관련해 '박지원 배후설'을 제기하며 조씨와 박 원장을 고발한 것에 대해 "공익신고를 했는데 불이익을 주겠다는 것으로, (공익신고자로 인정받으면) 공익신고자 보호법 위반 요건을 갖췄다고 본다"고 밝혔다.

yumi@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wcYBbHllgh0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