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공수처, 김웅 의원실 압수수색 종료…野 협조하에 끝나

송고시간2021-09-13 18:54

beta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가 13일 '고발 사주' 의혹과 관련해 국민의힘 김웅 의원실에 대한 압수수색을 마쳤다.

공수처 검사와 수사관 등 17명은 이날 오후 2시 35분께 국회 의원회관 3층의 김 의원실에 도착한 뒤 오후 3시께부터 압수수색을 진행했으며 오후 5시 40분께 종료했다.

김 의원은 압수수색을 마친 뒤 "최대한 협조를 했다"며 "다 뒤져보고 영장에 있는 증거물은 전혀 없다고 해서 (공수처가) 가져간 것은 하나도 없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국힘, 역풍 우려해 수사 협조한듯…이준석 "적법한 수사는 협조"

압수수색 마친 공수처 관계자
압수수색 마친 공수처 관계자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국민의힘 김웅 의원(왼쪽)이 13일 국회 의원회관 내 사무실에서 압수수색을 마친 뒤 대화하는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관계자들을 지켜보고 있다. 2021.9.13 [국회사진기자단] je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유미 이동환 기자 =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가 13일 '고발 사주' 의혹과 관련해 국민의힘 김웅 의원실에 대한 압수수색을 마쳤다.

김 의원은 고발 사주 문건이 검찰에서 야당으로 전달된 통로라는 의심을 받고 있다.

공수처 검사와 수사관 등 17명은 이날 오후 2시 35분께 국회 의원회관 3층의 김 의원실에 도착한 뒤 오후 3시께부터 압수수색을 진행했으며 오후 5시 40분께 종료했다.

공수처 관계자들은 김 의원의 변호인 참관하에 김 의원이 사용·관리하는 PC와 물품, USB 장치 등을 수색했다. 보좌진 PC에 대해서는 별도 수색을 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김 의원은 압수수색을 마친 뒤 "최대한 협조를 했다"며 "다 뒤져보고 영장에 있는 증거물은 전혀 없다고 해서 (공수처가) 가져간 것은 하나도 없다"고 말했다.

이어 "오늘은 (PC에서) 키워드 검색을 하지 않고, 파일들을 전체적으로 제목과 내용을 뒤져보고 (관련 내용이) 없다는 것을 확인하고 갔다"고 말했다.

또 자신의 휴대전화에 대해선 "이미 압수수색 첫날 자택에서 패턴까지 풀어 건네줬기 때문에 그 부분은 빨리 확인을 해서 별일 없으면 돌려줄 것 같다"고 했다.

지난 10일 1차 압수수색 시도 때 김 의원과 국민의힘 의원들은 공수처의 압수수색 절차가 불법이라며 강하게 반발했으나, 이날은 수사에 협조했다.

연달아 압수수색을 저지할 경우 자칫 수사를 위한 공권력 행사를 부당하게 막는다는 역풍을 우려했기 때문으로 보인다.

공수처 역시 국민의힘의 반발 가능성을 의식한 듯 1차 압수수색 때보다 신중을 기하는 모습이었다.

이준석 대표는 압수수색이 진행 중이던 이날 오후 경기도 이천 쿠팡 화재현장을 방문한 뒤 기자들과 만나 "공수처가 1차 압수수색과 달리 입법부 압수수색에 진지하게 접근한다는 인상을 받았다"고 말했다.

이어 "국민의힘은 수사에 적극 협조하겠다는 계획을 세웠다. 적법하고 영장에 적시된 압수물에 대해선 의원들이 협조한다는 방침"이라고 말했다.

한편 김 의원은 "공수처가 참고인인 야당 정치인에 대해 전광석화 같이 압수수색을 했으니, 고발장을 접수한 박지원 국정원장에 대해서도 나흘 안에 똑같은 전광석화 같은 압수수색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윤석열 후보 캠프는 이날 고발 사주 의혹 제보자인 조성은 씨가 제보 전 박 원장을 만난 것과 관련, '박지원 배후설'을 제기하며 박 원장과 조 씨 등을 국정원법·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고발했다.

yumi@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_XBazfx8EA0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