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권성동 "조성은, 박지원에 고발장 캡처 보도前 전달했다 들어"

송고시간2021-09-13 16:15

beta

국민의힘 권성동 의원은 13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고발 사주' 의혹 제보자인 조성은 씨가 김웅 의원에게 받은 고발장 캡처 사진을 첫 언론 보도 전에 박지원 국정원장에게도 직접 전달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권 의원은 이날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김부겸 국무총리를 상대로 "박 원장과 아주 가까운 전직 의원인데, 조씨가 이 사건 관련 자료를 보도 전에 박 원장에게 사전에 보내줬다고 하는 것을 들었다고 한다"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9월8일 조·박 추가 만남 제보" "이재명 캠프도 터뜨리려 했다가 당황"

대정부질문서 제보 폭로…김부겸 "전혀 금시초문" "모르겠다"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이은정 기자 = 국민의힘 권성동 의원은 13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고발 사주' 의혹 제보자인 조성은 씨가 김웅 의원에게 받은 고발장 캡처 사진을 첫 언론 보도 전에 박지원 국정원장에게도 직접 전달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권 의원은 이날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김부겸 국무총리를 상대로 "박 원장과 아주 가까운 전직 의원인데, 조씨가 이 사건 관련 자료를 보도 전에 박 원장에게 사전에 보내줬다고 하는 것을 들었다고 한다"고 밝혔다.

검찰 출신의 4선인 권 의원은 당내 대표적인 친윤(친윤석열) 인사로 꼽힌다.

이에 김 총리는 "전혀 금시초문"이라고 답했다.

권 의원은 또 "이재명 캠프에서도 이 사건 자료를 입수해서 윤 전 총장이 국민의힘 공식 후보가 된 다음에 터뜨리려 했는데 (보도가) 너무 일찍 나와서 당황했다고 한다"며 "저도 기자한테 들었다"고 했다.

김 총리는 "모르겠다"고만 했다.

권 의원은 "박 원장이 TV 토론에 나가거나 했을 때 누가 수행했는지 아느냐"라며 "조씨가 수행했다. 이거 이상하지 않나. 상식적으로 납득이 가나"라고 추궁했다.

이어 "윤 후보가 고발 사주 의혹 관련 기자회견을 했던 9월 8일에도 둘이 만났다는 제보가 있다"며 "소공동 롯데호텔 32층에 국정원장 안가가 있다는 얘기 들어봤나"라고 반문했다.

김 총리는 다시 "모르겠다"며 "원장 판단이 있었겠지만, 사적 만남에 대해서까지 제가 뭐라고 말할 수는 없다"고 밝혔다.

대정부질문하는 권성동
대정부질문하는 권성동

(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국민의힘 권성동 의원이 4일 국회 본회의에서 정치·외교·통일·안보 분야 대정부질문을 하고 있다. 2021.2.4 zjin@yna.co.kr

hanjh@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wcYBbHllgh0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