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성별·나이 등으로 차별 경험"…광명 복지시설 종사자 인권조사

송고시간2021-09-13 15:58

beta

사회복지시설 종사자들이 성별, 나이, 고용 형태 등 갖가지 이유로 차별을 경험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경기 광명시 감사담당관 소속 시민인권센터가 관내 사회복지시설 51곳 종사자 278명(정규직 84.9%, 비정규직 14.7%)을 상대로 한 설문조사 결과 최근 3년 사이 본인이 직접 경험하거나 동료의 피해를 목격한 인권침해 또는 차별 사례가 110건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광명시는 오는 15일 오후 광명시청에서 이같은 조사 결과 보고회를 하고 사회복지시설 종사자들의 인권 향상을 위한 정책 방안 및 지방정부의 역할 등을 논의할 계획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광명=연합뉴스) 김광호 기자 = 사회복지시설 종사자들이 성별, 나이, 고용 형태 등 갖가지 이유로 차별을 경험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광명시청
광명시청

[광명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경기 광명시 감사담당관 소속 시민인권센터가 관내 사회복지시설 51곳 종사자 278명(정규직 84.9%, 비정규직 14.7%)을 상대로 한 설문조사 결과 최근 3년 사이 본인이 직접 경험하거나 동료의 피해를 목격한 인권침해 또는 차별 사례가 110건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고용 형태로 인한 차별이 22건, 성별과 나이에 따른 차별이 각 20건, 종교에 의한 차별이 17건이었으며, 나머지는 대부분 직위 또는 직급으로 인한 차별로 분석됐다.

이 중 응답자가 직접 경험한 차별은 반말이나 인격적 하대, 조직 내 정보 공유나 의사 결정 과정의 차별, 업무 배치 및 승진에서 차별 등 순이었다.

차별의 이유로는 나이가 30.5%, 고용 형태가 22.0%, 성별이 15.3%, 종교가 6.8% 등 이었다.

응답자 13명은 상급자 또는 고령자 등으로부터 언어, 신체, 시각, 문서 등을 통한 성희롱 피해를 경험했다고 답한 가운데 4명은 불이익 등을 우려해 대응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응답자의 15.8%가 현 근무 기관 내 인권침해 구제 제도가 없다고 했으며, 피해가 발생할 경우 대부분 내부 규정, 외부 단체 도움 등을 통해 해결하겠다고 한 반면 10.1%는 "앞으로 불만이 있어도 말하지 않겠다"고 답했다.

광명시는 오는 15일 오후 광명시청에서 이같은 조사 결과 보고회를 하고 사회복지시설 종사자들의 인권 향상을 위한 정책 방안 및 지방정부의 역할 등을 논의할 계획이다.

kwa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