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尹측, 박지원·조성은 공수처에 고발…"尹 낙선 위해 공모"

송고시간2021-09-13 12:01

beta

국민의힘 대권 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 측은 13일 고발사주 의혹에 대한 법적 대응에 나섰다.

윤 전 총장 측은 이날 의혹 제보자인 조성은 씨, 보도 전인 지난달 11일 그와 만난 박지원 국정원장, 당일 동석한 것으로 추정되는 성명불상자 등 3명을 국정원법·공직선거법·정보통신망법 위반 혐의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에 고발했다.

윤 전 총장 측은 고발장에서 "피고발인들이 허위 폭로를 통해 윤 전 총장이 대통령에 당선되지 못 하게 하기로 공모하고, 지난 2일 인터넷 매체인 뉴스버스를 통해 허위 사실을 유포했다"는 취지로 주장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캠프 내 특위 "제보자 설득한 배후 인물 밝혀야" 성명도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기자 = 국민의힘 대권 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 측은 13일 고발사주 의혹에 대한 법적 대응에 나섰다.

윤 전 총장 측은 이날 의혹 제보자인 조성은 씨, 보도 전인 지난달 11일 그와 만난 박지원 국정원장, 당일 동석한 것으로 추정되는 성명불상자 등 3명을 국정원법·공직선거법·정보통신망법 위반 혐의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에 고발했다.

윤 전 총장 측은 고발장에서 "피고발인들이 허위 폭로를 통해 윤 전 총장이 대통령에 당선되지 못 하게 하기로 공모하고, 지난 2일 인터넷 매체인 뉴스버스를 통해 허위 사실을 유포했다"는 취지로 주장했다.

한편, 캠프 내 정치공작 진상규명 특별위원회는 이날 성명에서 "공수처는 조성은과 공수처를 연결하고 제보를 사주한 배후의 핵심 인물을 밝히라"고 촉구했다.

특위는 공수처 관계자가 전날 '조씨 지인을 통해 제보를 설득했다'는 취지로 브리핑한 데 대해 "제보자를 설득해야 했던 배경에 특정 정치세력의 관여가 있었는지 답변하라"고 했다.

이어 "공수처와 조씨 사이에서 연결고리 역할 했던 인물이 누구인지 밝히라"며 "현 정부나 여권 관계자라면 공작 의혹을 불러일으키기 충분하다"고 지적했다.

윤석열 캠프, 박지원 국정원장·조성은 씨 고발 기자회견
윤석열 캠프, 박지원 국정원장·조성은 씨 고발 기자회견

(과천=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윤석열 국민캠프 정치공작 진상조사 특별위원회 소속 박민식(가운데) 전 의원과 변호인들이 13일 오전 정부과천청사 앞에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에 박지원 국정원장과 조성은 씨 등을 국가정보원법 및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고발장을 접수하기 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1.9.13 srbaek@yna.co.kr

hanjh@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wcYBbHllgh0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