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평택역 주변 정비사업에 원평동 역세권 개발 연계…2025년 완료

송고시간2021-09-13 11:14

beta

평택역 주변 정비사업을 추진 중인 경기 평택시가 역 주변 원도심 역세권 개발도 함께 진행하기로 했다.

평택시는 13일 비대면 브리핑을 통해 평택역 주변 정비방안 기본계획 수립 현황을 발표했다.

시는 여기에 평택역 서쪽 원도심인 원평동 역세권 개발까지 연계하기로 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원평동은 주거·업무 거점, 역 광장은 복합문화 공간 조성

(평택=연합뉴스) 최해민 기자 = 평택역 주변 정비사업을 추진 중인 경기 평택시가 역 주변 원도심 역세권 개발도 함께 진행하기로 했다.

평택역 동쪽(왼쪽)과 서쪽(오른쪽) 모습
평택역 동쪽(왼쪽)과 서쪽(오른쪽) 모습

[평택시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평택시는 13일 비대면 브리핑을 통해 평택역 주변 정비방안 기본계획 수립 현황을 발표했다.

정비 기본계획은 평택역 광장을 랜드마크 복합문화 공간으로 조성하는 것을 골자로 한다.

세부 계획으로는 광장 좌·우측에 있는 4층짜리 상가건물(아케이드) 2개 동(1975년 완공)을 올해 말부터 철거하고, 광장에서 박애병원까지 200m 구간을 '차 없는 거리'로 조성한다는 내용이 담겼다.

또한 평택역 인근에 있는 성매매 집결지, 이른바 '삼리'를 폐쇄해 그 자리에 민간 주도 도시개발사업을 추진하는 것도 포함됐다.

시는 여기에 평택역 서쪽 원도심인 원평동 역세권 개발까지 연계하기로 했다.

원평동은 동 명칭에 '원래 평택'이라는 의미를 담고 있을 정도로 오래전부터 평택의 중심지 역할을 하던 곳이다.

일제 강점기 때 평택역과 관공서가 밀집해 있었으나 6·25 때 피폭으로 역과 관공서 등이 모두 파괴돼 평택역이 지금의 신평동('새로운 평택' 의미)으로 옮겨진 뒤 구도심으로 방치돼 왔다.

시는 이번 평택역 정비와 함께 원평동 구도심 역세권 개발을 통해 도시재생 사업을 추진, 이곳에 주거·업무·상업 거점을 조성하기로 했다.

원평동 도시재생 사업 계획도
원평동 도시재생 사업 계획도

[평택시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아울러 원평동과 안성천변 노을생태공원을 연결하는 숲길을 만들어 평택역에서 노을생태공원까지 800m 구간을 걷고 싶은 거리와 휴식공간으로 조성한다는 방침이다.

시는 이 같은 평택역 정비사업 기본계획 수립을 올해 말까지 완료하고, 내년부터 실시설계를 거쳐 2023년 5월 착공, 2025년 말까지 사업을 완료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정장선 평택시장은 "신도시 지역과 원도심 간 균형 발전은 매우 중요한 과제이기 때문에 평택역 광장 정비 사업에 원평동 재생사업까지 연계하기로 했다"며 "이번 기본계획 수립 과정은 모든 절차에 50명 규모의 시민참여단 의견과 시민 설문조사 결과를 반영한 만큼 시민이 바라는 모습으로 정비 사업이 추진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goal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