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기저질환 없는 30대 화이자 맞고 숨져…급성심근경색 판정(종합)

송고시간2021-09-13 11:33

beta

광주에서 기저질환이 없는 30대 청년이 화이자 백신을 맞고 돌연 숨져 보건 당국이 역학조사에 나섰다.

13일 광주 광산구보건소에 따르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접종 후 이상 반응을 보인 30대 중반 A씨가 전날 오후 대학병원에서 사망 판정을 받았다.

대학병원에서 급성심근경색 판정을 받은 A씨는 중환자실로 옮겨졌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코로나19 백신 접종
코로나19 백신 접종

[연합뉴스 자료사진]

(광주=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광주에서 기저질환이 없는 30대 청년이 화이자 백신을 맞고 돌연 숨져 보건 당국이 역학조사에 나섰다.

13일 광주 광산구보건소에 따르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접종 후 이상 반응을 보인 30대 중반 A씨가 전날 오후 대학병원에서 사망 판정을 받았다.

A씨는 지난달 30일 화이자 백신을 1차 접종하고 나서 건강 이상 반응을 호소했다.

그는 접종 이튿날 집 근처 종합병원을 찾았고, 의료진은 별다른 문제를 발견하지 못해 귀가를 권유했다.

A씨는 평소 앓던 질환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 다음 날에도 증상이 호전되지 않자 A씨는 해당 병원을 다시 방문해 대학병원으로 이송됐다.

대학병원에서 급성심근경색 판정을 받은 A씨는 중환자실로 옮겨졌다.

A씨는 2주가량 치료를 받았으나 건강을 회복하지 못하고 사망했다.

보건 당국은 백신 접종과 A씨 사망의 인과 관계 여부를 파악 중이다.

h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