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최종문, 13∼16일 걸프지역 주요 협력국 카타르·오만 방문

송고시간2021-09-13 08:01

beta

최종문 외교부 2차관이 13일부터 16일까지 걸프 지역 주요 협력국인 카타르와 오만을 방문한다고 외교부가 밝혔다.

외교부는 이번 방문이 아프간 사태와 관련해 적극적인 외교를 펼치는 카타르와 청해부대 활동을 지원하는 오만과 양자 협력 기반을 강화할 것으로 기대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최종문 외교부 2차관
최종문 외교부 2차관

사진은 최종문 외교부 2차관이 지난달 25일 서울 종로구 도렴동 외교부 브리핑실에서 아프간 현지인 조력자 국내 이송 관련한 발표를 하고 있는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동현 기자 = 최종문 외교부 2차관이 13일부터 16일까지 걸프 지역 주요 협력국인 카타르와 오만을 방문한다고 외교부가 밝혔다.

최 차관은 양국 고위급 인사를 면담해 양자 협력 증진 방안, 지역 정세, 국제무대 협력 등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특히 최 차관은 최근 아프가니스탄 사태와 관련해 카타르 정부의 협조에 사의를 표하고 관련 협력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정부는 지난달 17일 아프간에서 대사관 직원을 전부 철수시킨 뒤 카타르 주재 대사관에서 아프간 업무를 임시 수행하고 있다.

외교부는 이번 방문이 아프간 사태와 관련해 적극적인 외교를 펼치는 카타르와 청해부대 활동을 지원하는 오만과 양자 협력 기반을 강화할 것으로 기대했다.

blueke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