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尹게이트'에 '朴게이트' 되치기…'고발사주' 정국 시계제로

송고시간2021-09-12 17:55

beta

여야는 12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고발사주' 의혹을 놓고 정면으로 충돌했다.

야당은 국가정보원 등 공권력이 가담한 정치 공작 가능성을 집중적으로 제기하며 사건의 성격을 바꿔놓는 데 주력했고, 여권은 이를 '물타기'로 규정하면서도 내심 불똥이 튈 가능성을 경계했다.

여권이 주장하는 '윤석열 게이트'와 야당이 반격 카드로 꺼내든 '박지원 게이트' 사이에서 추가 의혹 제기와 진상 규명 방향에 따라 대권 지형도 적잖이 출렁일 전망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조성은-박지원 만남 놓고…與 "尹 물타기" 野 "정치 공작"

[그래픽] '고발사주 의혹' 박지원 - 조성은 만남 여야 공방
[그래픽] '고발사주 의혹' 박지원 - 조성은 만남 여야 공방

(서울=연합뉴스) 반종빈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12일 '고발 사주' 의혹과 관련, 이번 논란이 터진 배경에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이 있는 것 아니냐는 야권의 의혹 제기를 일축하면서 윤석열 전 총장의 불법 혐의가 국정원의 대선 개입 논란으로 변질되는 것을 차단하는 데에 주력했다.
bjbin@yna.co.kr
페이스북 tuney.kr/LeYN1 트위터 @yonhap_graphics

(서울=연합뉴스) 이유미 김동호 기자 = 여야는 12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고발사주' 의혹을 놓고 정면으로 충돌했다.

야당은 국가정보원 등 공권력이 가담한 정치 공작 가능성을 집중적으로 제기하며 사건의 성격을 바꿔놓는 데 주력했고, 여권은 이를 '물타기'로 규정하면서도 내심 불똥이 튈 가능성을 경계했다.

여권이 주장하는 '윤석열 게이트'와 야당이 반격 카드로 꺼내든 '박지원 게이트' 사이에서 추가 의혹 제기와 진상 규명 방향에 따라 대권 지형도 적잖이 출렁일 전망이다.

더불어민주당은 이날 윤 전 총장이 검찰 조직을 동원해 여권 인사에 대한 고발을 야당에 사주했다는 의혹 부각에 당력을 집중했다.

이소영 대변인은 야권이 공수처 수사에 반발하는 데 대해 "철저히 조사해달라는 분들이 이제 와서 '기습 남침'이니 '괴물 공수처'니 원색적인 비난을 퍼붓는 모습이 안타깝기까지 하다"며 윤 전 총장을 향해 "침묵과 책임 떠넘기기, 물타기로는 더 이상 이 사건을 덮을 수 없다. 당당하고 성실하게 수사를 받으라"고 촉구했다.

이번 사안이 국정원의 대선 개입 논란으로 변질되는 것도 차단하려고 애썼다.

지도부 핵심 관계자는 "이미 뉴스버스(의혹 보도 매체)가 조씨로부터 고발사주 의혹을 포착한 이후 조씨와 박 원장이 만난 것"이라고 선을 그었다.

대권주자들도 가세했다. 이낙연 후보는 "박지원 원장을 끌어들이며 '정권차원의 음모' 운운하는데, 낯익은 구태정치 그대로를 답습한다"고 지적했고, 정세균 후보는 "본질을 흐리려는 물타기로 범죄를 감출 수 없다"고 비판했다.

더불어민주당 강원권역 경선
더불어민주당 강원권역 경선

(원주=연합뉴스) 양지웅 기자 = 12일 오후 강원 원주시 오크밸리리조트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강원권역 순회경선 합동연설회에서 후보들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왼쪽부터 기호순으로 이재명, 김두관, 정세균, 이낙연, 박용진, 추미애 후보 2021.9.12 yangdoo@yna.co.kr

국민의힘은 제보자 조성은 씨가 고발사주 의혹 보도 전 박 원장을 만난 것을 고리로 반격에 나섰다.

'박지원 게이트'에 대한 즉각적 수사 착수와 함께 박 원장 해임까지 거론하며 대여 압박 수위를 한껏 끌어올렸다.

이준석 대표는 MBN 인터뷰에서 조 씨와 박 원장의 만남에 대해 "정치적으로 굉장히 오해받을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김기현 원내대표는 기자간담회에서 "여권이 관권을 동원한 정치공작의 망령을 다시 되살리고 있다"며 "(조 씨와 박 원장) 둘의 커넥션이 '박지원 게이트'라고 부를 수 있는 이 사건이 불거진 배경이라는 강한 의심을 들게 한다"고 말했다.

특히 윤 전 총장 대선 캠프는 이번 사안을 "국정농단 행위"라고 규정하고 '정치공작 진상규명 특위' 1차 회의를 열어 정면 돌파에 나섰다.

야당 대권주자들 사이에서는 온도 차도 감지된다. 최재형 원희룡 후보 등은 윤 전 총장에 힘을 실어주며 야권 단일 대오를 강조한 반면, 윤 전 총장을 추격하는 홍준표 후보는 "후보 개인 문제"라며 여야 대결 구도에 선을 긋는 모습이다.

오는 13일 시작하는 대정부질문에서도 고발사주 의혹을 둘러싼 여야 간 격돌이 예상된다.

이번 사안의 파장을 가늠하기 어려운 만큼 여야 모두 대선 길목에서 자칫 진영의 '악재'가 될 가능성을 우려하는 기류도 감지된다.

민주당 핵심 관계자는 대야 공세 기조와 관련해 "당에서도 언론에 공개된 자료들을 확인하고 있다"며 "국정조사나 특별검사를 언급하는 것은 시기상조다. 검찰과 공수처의 진상규명 절차를 지켜보는 것이 우선"이라고 말했다.

국민의힘 지도부 관계자는 "수사선상에 오른 김웅 의원을 과도하게 감싸다 보면 여당에 되치기를 당할 수도 있다"며 "우리는 국가기관의 정치 개입 의혹에 초점을 맞추는 것이 맞다"고 말했다.

기자회견 하는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
기자회견 하는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가 12일 국회에서 공수처의 김웅 의원실 압수수색 관련 절차상 문제점과 '고발 사주' 의혹 제보자인 조성은 전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선거대책위원회 부위원장과 박지원 국정원장과의 만남 등에 대해 발언하고 있다.
한편 박지원 국정원장은 조성은 전 부위원장과 만나기는 했지만 해당 의혹에 대해선 전혀 얘기를 나누지 않았다고 밝혔다. 2021.9.12 [국회사진기자단] jeong@yna.co.kr

yumi@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60j05GxRSYk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