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野, '고발 몸통' 尹→박지원 전환 총력전…김웅에는 온도차

송고시간2021-09-12 17:00

beta

국민의힘은 12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고발사주' 의혹 사건의 성격을 국정원의 대선 개입 의혹으로 돌려놓기 위해 당력을 총동원했다.

김기현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긴급 기자간담회를 열고 "여권이 관권을 동원한 선거공작, 정치공작의 망령을 다시 되살리고 있다"며 박지원 국정원장과 제보자인 조성은 씨의 커넥션 의혹을 전면에 꺼냈다.

고발사주 문건의 통로로 지목되는 김웅 의원에 대해선 '적당한 거리두기'를 해야 한다는 의견이 내부적으로 나오고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조성은-박지원 커넥션' 제기…국정원장 동선 공개 요구

기자회견 하는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
기자회견 하는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가 12일 국회에서 공수처의 김웅 의원실 압수수색 관련 절차상 문제점과 '고발 사주' 의혹 제보자인 조성은 전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선거대책위원회 부위원장과 박지원 국정원장과의 만남 등에 대해 발언하고 있다.
한편 박지원 국정원장은 조성은 전 부위원장과 만나기는 했지만 해당 의혹에 대해선 전혀 얘기를 나누지 않았다고 밝혔다. 2021.9.12 [국회사진기자단] je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유미 기자 = 국민의힘은 12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고발사주' 의혹 사건의 성격을 국정원의 대선 개입 의혹으로 돌려놓기 위해 당력을 총동원했다.

김기현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긴급 기자간담회를 열고 "여권이 관권을 동원한 선거공작, 정치공작의 망령을 다시 되살리고 있다"며 박지원 국정원장과 제보자인 조성은 씨의 커넥션 의혹을 전면에 꺼냈다.

김 원내대표는 "매우 내밀한 대화를 주고받는 특수한 관계"라며 "둘의 커넥션이 '박지원 게이트'라고 부를 수 있는 이 사건이 불거진 배경이라는 강한 의심을 들게 한다"고 말했다.

국민의힘은 '박지원 게이트'에 대한 즉각적인 수사 착수와 함께 박 원장의 해임까지 촉구하고 박 원장을 향해선 조 씨와 만났을 당시 국정원 특활비 사용 여부와 동석자 여부를 직접 밝히라고 요구했다.

사주 의혹의 당사자였던 윤석열 후보 캠프는 오는 13일 박 원장을 국정원법과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고발하겠다고 예고했다.

강민국 원내대변인은 논평에서 "내년 대선을 앞두고 공수처부터 검찰, 국정원까지 권력기관이 총동원돼 야당을 흠집 내기 위한 '계획'이 있었음을 의심케 한다"고 비판했다.

의혹 제기하는 장제원 윤석열 국민캠프 종합상황실장
의혹 제기하는 장제원 윤석열 국민캠프 종합상황실장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경선 예비후보 국민캠프 장제원 종합상황실장이 1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박지원 국가정보원장과 '고발 사주' 의혹 제보자인 조성은 전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선거대책위원회 부위원장과 만
남 관련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한편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은 조 전 부위원장을 만나기는 했지만해당 의혹에 대해선 전혀 얘기를 나누지 않았다고 밝혔다. 2021.9.12
jeong@yna.co.kr

국민의힘은 여권의 정치공작 가능성과 별개로 고발사주 의혹 자체는 수사기관 조사를 통해 진상을 규명해야 한다는 원칙을 견지했다.

김 원내대표는 "우리 당은 이 사건의 진실과 실체가 조속히 백일하에 드러나길 바란다. 객관적 사실이 공정, 투명, 신속하게 밝혀져야 마땅하다"며 "그런 측면에서 김 의원도 자신에 대한 자료 요구에 적극 협조할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고발사주 문건의 통로로 지목되는 김웅 의원에 대해선 '적당한 거리두기'를 해야 한다는 의견이 내부적으로 나오고 있다.

지난 10일 압수수색 직후 의원들이 비상 대기조를 짜서 김웅 의원실을 지켰지만 이날은 철수하는 등 다소 수위 조절에 나선 모습이다.

한 의원은 통화에서 "냉정하게 말하면 김 의원 본인이 규명해야 할 부분이 있는 것"이라며 "당이 지나친 감싸기를 하다 보면 역풍을 맞을 수도 있다"고 우려했다.

일부 최고위원과 의원들은 지도부에게 '여권의 정치공작 의혹'에 화력을 집중해야 한다는 의견을 전달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김태흠 의원은 이날 성명에서 "김웅 의원 압수수색 과정 등 지엽적 문제에 치중하기보다는 문재인 정권이 공수처와 국정원을 동원해 정치 공작을 벌이는 본질적 문제에 사즉생 각오로 야당답게 싸워야 한다"고 촉구했다.

yumi@yna.co.kr

댓글쓰기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