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노규덕, 북핵협의차 출국…"한미, 대북 인도적협의 상당히 진전"

송고시간2021-09-12 10:54

beta

노규덕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이 한일과 한미, 한미일 북핵 수석대표 협의를 위해 12일 일본으로 출발했다.

노 본부장은 이날 오전 출국 전 인천국제공항에서 취재진과 만나 "이번에 일본 정부의 초청으로 도쿄를 방문한다"며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 진전을 위해서 생산적인 협의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그는 이번 협의에서 중점을 두고 논의할 의제를 묻는 말에 "북한과의 대화를 시작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을 하고 있다"며 "그것을 위한 대북 인도적 협력 프로젝트를 한미가 공동으로 추진하기 위해 상당한 협의의 진전이 있었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도쿄에서 13일 한일·14일 한미일, 한미 협의…"북한과 대화 시작이 가장 중요"

노규덕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
노규덕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한상용 기자 = 노규덕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이 한일과 한미, 한미일 북핵 수석대표 협의를 위해 12일 일본으로 출발했다.

노 본부장은 이날 오전 출국 전 인천국제공항에서 취재진과 만나 "이번에 일본 정부의 초청으로 도쿄를 방문한다"며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 진전을 위해서 생산적인 협의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노 본부장은 2박3일 일정의 방일 기간 후나코시 다케히로(船越健裕)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 성 김 미국 대북특별대표를 만나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한 3국 간 공조 방안을 논의할 계획이다.

13일 한일이 만나고, 14일에는 한미일, 한미 협의를 한다.

그는 이번 협의에서 중점을 두고 논의할 의제를 묻는 말에 "북한과의 대화를 시작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을 하고 있다"며 "그것을 위한 대북 인도적 협력 프로젝트를 한미가 공동으로 추진하기 위해 상당한 협의의 진전이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그것에 대해 계속 협의하고 그 이외에도 다양한 대화 재개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며 "일본 정부에도 그동안 한미간에 상당한 진전이 있었던 협의 내용을 설명해 이해를 높이고, 일본 정부와 협력 방안에 대해서도 협의를 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한미는 그간 8월 23일 서울, 8월 30일 워싱턴D.C.에서 연이어 만나 보건, 감염병 방역, 식수, 위생 등 인도적 협력 분야까지 정하고 논의를 진전해왔다.

이와 관련, 노 본부장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 또 항구적 평화 정착을 향한 한미 양국 정부의 의지가 강하다는 것을 보여주는 것"이라며 "지금 계속 열리지 못하고 있는 북한과의 대화의 물꼬를 트고자 하는 한미 양국 정부의 진정성 있는 노력의 징표"라고 말했다.

노 본부장의 방일 기간 한반도 정세를 안정적으로 관리하고 북한과 대화 재개를 위한 의견을 교환할 것으로 보인다.

북한의 영변 원자로 재가동 정황과 정권수립 기념 열병식 등 그간 동향을 공유하며 북한의 의도도 분석할 것으로 예상된다.

한미일 북핵 수석이 한자리에 모이는 것은 지난 6월 21일 서울 회동 이후 3개월 만이다.

gogo213@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