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북한매체, 南 국방중기계획 비난…"평화 막 뒤에서 칼 갈아"

송고시간2021-09-12 08:06

beta

북한 선전매체는 최근 국방부가 북핵 위협에 대응해 다양한 미사일 개발 계획이 담긴 국방중기계획을 발표한 것을 비난하며 남북관계 악화의 책임이 남측에 있다고 주장했다.

메아리는 12일 국방부가 지난 2일 발표한 '2022∼2026 국방중기계획'에 대해 "우리 공화국의 핵심 시설들에 대한 타격 능력을 높이는 것을 중점사업으로 정했다"며 "입만 열면 그 무슨 '대화와 평화'에 대해 역설하기 좋아하는 현 남조선 당국이 실제로는 평화의 막 뒤에서 동족을 겨냥한 칼을 열심히 갈고 있다"고 비난했다.

메아리는 남측을 "입에는 꿀을 바르고 손에는 시퍼런 칼을 든 동족대결 분자"라며 "(남측이) 북침 야망 실현에 어떻게 광분하며 호전적 망동을 일삼고 있는지 온 겨레가 똑똑히 지켜보고있다"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국방부
국방부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배영경 기자 = 북한 선전매체는 최근 국방부가 북핵 위협에 대응해 다양한 미사일 개발 계획이 담긴 국방중기계획을 발표한 것을 비난하며 남북관계 악화의 책임이 남측에 있다고 주장했다.

메아리는 12일 국방부가 지난 2일 발표한 '2022∼2026 국방중기계획'에 대해 "우리 공화국의 핵심 시설들에 대한 타격 능력을 높이는 것을 중점사업으로 정했다"며 "입만 열면 그 무슨 '대화와 평화'에 대해 역설하기 좋아하는 현 남조선 당국이 실제로는 평화의 막 뒤에서 동족을 겨냥한 칼을 열심히 갈고 있다"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조선반도의 평화가 누구에 의해 위협당하고 북남관계가 누구 때문에 악화되고 있는가 하는 것은 더 이상 논의의 여지도 없다"고 반발했다.

메아리는 남측을 "입에는 꿀을 바르고 손에는 시퍼런 칼을 든 동족대결 분자"라며 "(남측이) 북침 야망 실현에 어떻게 광분하며 호전적 망동을 일삼고 있는지 온 겨레가 똑똑히 지켜보고있다"고 밝혔다.

최근 발표된 2022∼2026 국방중기계획에는 군 당국이 북한 핵과 대량살상무기(WMD) 위협에 대응, 파괴력이 크게 증대되고 정밀도가 향상된 지대지·함대지 탄도미사일을 개발해 조만간 실전 배치한다는 내용 등이 담겼다.

ykb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