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LG 김윤식, 6타자 연속 4사구 허용…역대 최다 불명예(종합)

송고시간2021-09-11 18:11

beta

프로야구 LG 트윈스의 왼손 투수 김윤식이 불명예 기록의 주인공이 됐다.

김윤식은 11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두산 베어스와 치른 방문 경기에 선발 등판해 1회말 2사 1루에서 김재환을 몸 맞는 공으로 내보낸 뒤 양석환, 박계범, 김재호, 장승현, 정수빈에게 연속으로 볼넷 5개를 헌납했다.

김윤식은 여섯 타자에게 연속 4사구를 내줘 이 부문 역대 기록을 갈아치웠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역대 한 이닝 최다 4사구 허용 타이기록도

LG 왼손 투수 김윤식
LG 왼손 투수 김윤식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 프로야구 LG 트윈스의 왼손 투수 김윤식이 불명예 기록의 주인공이 됐다.

김윤식은 11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두산 베어스와 치른 방문 경기에 선발 등판해 1회말 2사 1루에서 김재환을 몸 맞는 공으로 내보낸 뒤 양석환, 박계범, 김재호, 장승현, 정수빈에게 연속으로 볼넷 5개를 헌납했다.

김윤식은 여섯 타자에게 연속 4사구를 내줘 이 부문 역대 기록을 갈아치웠다. 종전 기록은 5타자 연속 4사구 허용으로 모두 20차례 나왔다.

김윤식은 또 한 이닝 최다 4사구 허용 타이기록도 작성했다.

역대로 이강철 현 kt wiz 감독(1997년 해태 타이거즈), 김영수(2001년 롯데 자이언츠), 강윤구(2013년 넥센 히어로즈)에 이어 김윤식이 4번째다.

두산은 김윤식의 제구 난조 덕분에 적시타 없이 밀어내기 볼넷으로만 4점을 얻었다. 김윤식은 1이닝 동안 공 44개를 던지고 2회 최성훈으로 교체됐다.

cany990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