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MZ세대에 하이볼이 대세"…이마트 올해들어 양주 매출 65%↑

송고시간2021-09-12 06:00

beta

이마트는 올해 1~8월 양주 매출이 작년 동기 대비 64.5% 증가했다고 12일 밝혔다.

위스키 등 양주에 탄산수를 섞어 마시는 하이볼은 가벼운 술을 즐기고 싶은 소비자들 사이에 인기를 끌고 있다.

이마트 명용진 양주 바이어는 "중년층의 전유물이었던 양주가 하이볼 등 본인만의 이색적인 칵테일을 선호하는 MZ세대(20~30대) 사이에서 큰 인기를 누리고 있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이마트에서 양주를 고르는 고객
이마트에서 양주를 고르는 고객

[이마트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권혜진 기자 = 이마트는 올해 1~8월 양주 매출이 작년 동기 대비 64.5% 증가했다고 12일 밝혔다.

이중 '하이볼'을 만들 때 사용하는 위스키는 상대적으로 비싼 가격에도 매출이 93.7% 뛰었다.

위스키 등 양주에 탄산수를 섞어 마시는 하이볼은 가벼운 술을 즐기고 싶은 소비자들 사이에 인기를 끌고 있다.

이런 인기에 올해 설 연휴가 있던 지난 2월 한 달간 전체 주류 중 양주 비중은 16.2%를 차지하며 소주(15.2%)를 앞질렀다.

일반적으로 온 가족이 모이는 명절에는 소주나 맥주 매출 비중이 양주보다 높은데 이런 공식이 깨진 것이다.

지난달 5일부터 이달 9일까지 양주 세트 매출은 작년 동기보다 38% 증가하는 등 추석을 앞두고 양주 선물 수요도 커지고 있다.

이마트 명용진 양주 바이어는 "중년층의 전유물이었던 양주가 하이볼 등 본인만의 이색적인 칵테일을 선호하는 MZ세대(20~30대) 사이에서 큰 인기를 누리고 있다"고 말했다.

luc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