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野, 김웅 압수수색에 강력반발…"괴물 공수처의 정치쇼"(종합)

송고시간2021-09-10 17:32

beta

국민의힘은 10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가 이른바 고발사주 의혹의 핵심 당사자로 거론되는 김웅 의원실을 전격 압수수색하자, 야당 탄압이라고 강력 반발했다.

당 공명선거추진단장인 김재원 최고위원은 기자회견을 열고 "공수처가 제3자의 고발장 하나를 근거로 사건에 개입해 백주대낮에 야당 의원의 사무실을 압수수색하겠다고 나섰다. 이것이야말로 공수처의 정치쇼"라며 "국민의힘은 공수처가 정권의 호위무사, 야당 탄압의 괴물로 돌변할 것으로 예상했다. 이제 그 모습을 드러낸 것"이라고 비판했다.

김 의원이 대변인으로 몸담았던 유승민 전 의원 대선캠프는 논평을 내고 "의혹 수준의 사건에서 전광석화처럼 압수수색에 돌입하는 모습엔 한 치의 염치조차 찾을 수 없다"며 "문재인 정권의 실정과 폭정을 연장하기 위한 공수처의 광기 어린 칼부림을 국민들은 똑똑히 지켜보고 있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서울=연합뉴스) 전명훈 홍준석 기자 = 국민의힘은 10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가 이른바 고발사주 의혹의 핵심 당사자로 거론되는 김웅 의원실을 전격 압수수색하자, 야당 탄압이라고 강력 반발했다.

김기현 원내대표는 원내대책회의 후 기자들에게 "심각한 야당 탄압"이라며 "우리 당으로 들어온 공익제보를 어떻게 처리할지는 정당의 문제지 공수처가 개입할 사안이 결코 아니다"라고 했다.

김 원내대표는 "야당이 제기한 문제에 대해서는 지지부진, 세월을 늦추기만 하다가 여당 측에서 제기한 문제에 대해서는 전광석화처럼 기습남침한다"라고 지적했다.

전주혜 원내대변인도 논평에서 "명백한 야당 탄압"이라며 "고발장이 접수되자마자 전광석화로 영장을 집행한 공수처 사례가 지금까지 있었나. 1호 사건인 조희연 교육감에 대한 기소의견 하나 내는 데에도 미적대던 공수처가 야당 의원에 대한 수사는 그 어느 때보다 민첩하다"고 비판했다.

취재진 질문에 답하는 김기현 원내대표
취재진 질문에 답하는 김기현 원내대표

(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가 10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고발 사주' 의혹과 관련해 국민의힘 김웅 의원의 국회 의원회관 사무실 압수수색에 들어간 가운데,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가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zjin@yna.co.kr

판사 출신인 전 원내대변인은 김웅 의원이 현장에 없는데도 압수수색을 강행하고, 압수수색 대상이 아닌 보좌관의 컴퓨터와 캐비닛 파일을 열어본 것은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등에 해당한다며 "압수수색에 참여한 검사·수사관 등 6명을 고발하겠다"고 밝혔다.

당 공명선거추진단장인 김재원 최고위원은 기자회견을 열고 "공수처가 제3자의 고발장 하나를 근거로 사건에 개입해 백주대낮에 야당 의원의 사무실을 압수수색하겠다고 나섰다. 이것이야말로 공수처의 정치쇼"라며 "국민의힘은 공수처가 정권의 호위무사, 야당 탄압의 괴물로 돌변할 것으로 예상했다. 이제 그 모습을 드러낸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아무리 우리가 야당이라도 공수처와 검찰의 충성 경쟁에 소모품으로 사용될 수는 없다"며 "이 시간 이후 검찰은 사건 수사에서 손을 뗄 것을 요구한다. 만일 검찰이 수사에 개입하면 직권남용죄로 고발하겠다"고 경고했다.

사무실 앞에서 입장 밝히는 김웅 의원
사무실 앞에서 입장 밝히는 김웅 의원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가 10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고발 사주' 의혹과 관련해 국민의힘 김웅 의원의 국회 의원회관 사무실 압수수색에 들어간 가운데, 김웅 의원이 사무실 앞에 잠시 나와 입장을 밝히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toadboy@yna.co.kr

압수수색을 당한 김웅 의원은 "저는 참고인에 불과하다. 압수수색에도 그렇게 나온다. 참고인에 불과한 야당 정치인을, 그것도 충분히 협조가 이뤄지는 걸 알면서도 의원회관에 들어와 자료를 뽑아가려고 하는 것은 그것이야말로 정치공작"이라고 했다.

김 의원은 "대한민국이 쌓아 올린 적법절차를 한꺼번에 무너뜨리는 것"이라며 "김진욱 공수처장은 책임지고 즉각 사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이 대변인으로 몸담았던 유승민 전 의원 대선캠프는 논평을 내고 "의혹 수준의 사건에서 전광석화처럼 압수수색에 돌입하는 모습엔 한 치의 염치조차 찾을 수 없다"며 "문재인 정권의 실정과 폭정을 연장하기 위한 공수처의 광기 어린 칼부림을 국민들은 똑똑히 지켜보고 있다"고 말했다.

id@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_XBazfx8EA0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