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GM, '볼트' 배터리 문제로 미시간 공장 휴업 2주 연장

송고시간2021-09-10 03:41

beta

미국 최대 자동차회사인 제너럴모터스(GM)는 쉐보레 볼트 EV의 배터리 결함에 따른 리콜 사태 여파로 이 전기차를 생산하는 미시간주 오리온공장을 2주 더 가동 중단한다고 9일(현지시간) 밝혔다.

회사 측은 최소 12건의 볼트 EV 화재 사고에 따른 리콜 조치와 관련한 "배터리팩 부족의 결과" 때문에 휴업을 연장한다고 설명했다.

CNBC방송에 따르면 GM은 LG에너지솔루션의 한국과 미시간주 공장에서 배터리셀 음극 탭 파열과 분리막 접힘 등 두 가지 제조상 결함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북미지역 다른 공장도 반도체 부족으로 1주 더 가동중단

미국 미시간주 제너럴모터스(GM) 오리온 공장에서 볼트 EV 조립하는 노동자들
미국 미시간주 제너럴모터스(GM) 오리온 공장에서 볼트 EV 조립하는 노동자들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뉴욕=연합뉴스) 강건택 특파원 = 미국 최대 자동차회사인 제너럴모터스(GM)는 쉐보레 볼트 EV의 배터리 결함에 따른 리콜 사태 여파로 이 전기차를 생산하는 미시간주 오리온공장을 2주 더 가동 중단한다고 9일(현지시간) 밝혔다.

지난달 23일부터 휴업 중인 오리온공장은 이날 발표에 따라 최소 9월24일까지 문을 닫게 됐다고 로이터통신이 전했다.

회사 측은 최소 12건의 볼트 EV 화재 사고에 따른 리콜 조치와 관련한 "배터리팩 부족의 결과" 때문에 휴업을 연장한다고 설명했다.

GM은 배터리 공급업체인 LG와 차량 화재의 원인이 된 배터리의 제조상 결함을 해결하기 위해 조사를 벌이고 있다.

CNBC방송에 따르면 GM은 LG에너지솔루션의 한국과 미시간주 공장에서 배터리셀 음극 탭 파열과 분리막 접힘 등 두 가지 제조상 결함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볼트 EV 14만대를 대상으로 한 이번 리콜 조치에 총 18억 달러(약 2조1천억원)의 비용이 들어갈 것으로 추산된다. GM은 LG로부터 이 중 상당액의 배상을 요구할 방침이다.

GM은 또 차량용 반도체 부족으로 가동을 중단한 다른 북미 지역 공장들도 1주간 더 문을 닫는다고 발표했다.

다만 풀사이즈 트럭과 스포츠유틸리티차(SUV) 생산은 다음주부터 정상화한다고 회사 측은 전했다.

firstcircl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