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코로나 재유행에 칼빼든 바이든, 연방직원 접종 아예 의무화

송고시간2021-09-09 23:38

"연방공무원·민간인 계약업자 대상"…확산 억제·접종률 제고 기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AP=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AP=연합뉴스]

(워싱턴=연합뉴스) 류지복 특파원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억제를 위해 연방 직원의 백신 접종을 의무화한다고 AP통신이 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AP통신은 소식통을 인용해 바이든 대통령이 이런 내용의 행정명령을 마련했다고 전했다.

적용 대상은 연방 직원은 물론 연방정부와 계약을 하고 거래하는 일반인도 포함된다.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 7월 29일 이들을 대상으로 백신을 접종하거나, 그렇지 않을 경우 마스크 의무 착용, 정기 검사 등 제약을 두겠다고 발표했다. 이번 행정명령은 한발 더 나아가 이들의 백신 접종을 아예 의무화해버리는 것이다.

워싱턴포스트는 이번 조처가 210만 명의 연방 직원에게 영향을 미칠 것으로 봤다. 또 이미 접종을 의무화한 군에다 계약업체 직원까지 포함하면 1천만 명이 적용 대상이 될 것이라는 관측이 있다.

바이든 대통령이 이날 오후 연설을 통해 코로나19 확산과 백신 접종 정체를 해소하기 위해 이런 내용이 포함된 6대 계획을 발표할 예정이다.

바이든 대통령은 안전한 대면 수업을 위해 학교에서 바이러스 검사를 확대하는 방안도 제시할 것으로 알려졌다.

미 루이지애나주의 한 중환자실 모습 [AP=연합뉴스]
미 루이지애나주의 한 중환자실 모습 [AP=연합뉴스]

이번 조처는 미국에 델타 변이가 번지면서 심각한 재유행을 겪고 있지만 백신 접종률은 정부 기대만큼 올라가지 않는 상황을 돌파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미국의 하루 신규 확진자는 지난 7월 1만 명대 수준까지 떨어졌지만 최근에는 15만 명을 넘었고, 입원환자와 사망자도 지난 겨울철 대확산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을 기록하고 있다.

대부분 신규 확진과 중증 환자, 사망이 백신 접종을 완전히 끝내지 않은 이들에게서 발생해 이들의 접종 확대가 최대 관건으로 떠오른 상황이다.

특히 지난달 미국의 비농업 일자리가 전문가 전망치 73만3천 개를 크게 밑돌며 23만5천 개 늘어나는 데 그쳤는데, 이는 델타 변이 확산이 고용시장 회복세에 찬물을 끼얹은 결과라는 분석도 나온다.

연방 공무원을 대상으로 한 이번 조처가 민간의 백신 접종 의무화 확대로 이어질지도 주목된다.

바이든 대통령은 그동안 학교, 직장, 대학과 같은 곳에서 백신 의무화를 권장했고, 민간 영역에서도 접종 의무화를 속속 도입하는 기업이 늘고 있는 상황이다.

백악관은 강화된 조처가 더 많은 기업이 따라오도록 고무시키길 기대한다고 AP는 전했다.

바이든 행정부는 오는 20일께부터 접종 완료자를 대상으로 한 백신 부스터샷(추가접종)도 시작할 계획이다.

다만 모더나 백신의 경우 승인 절차가 이뤄지지 않은 상황이어서 당국의 부스터샷 승인이 임박한 화이자 백신을 활용한 접종부터 시작할 것으로 관측된다.

jbryo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