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긴급사태 연장' 일본, 코로나 신규 확진 사흘째 1만명대

송고시간2021-09-09 20:29

beta

일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하루 신규 확진이 1만 명을 넘는 추세가 이어지고 있다.

9일 일본 전역에서 새롭게 확인된 코로나19 감염자는 도쿄 1천675명을 포함해 총 1만400명(오후 6시 현재)으로 집계됐다.

일본 정부는 백신 접종률이 높아지면서 신규 감염자가 감소하고 있지만 의료기관이 지는 부담이 여전히 크다고 판단해 전국 47개 도도부현(都道府縣·광역자치단체) 중 도쿄를 비롯한 19개 지역의 긴급사태 시한을 오는 12일에서 이달 말까지로 연장하기로 이날 결정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도쿄=연합뉴스) 박세진 특파원 = 일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하루 신규 확진이 1만 명을 넘는 추세가 이어지고 있다.

9일 일본 전역에서 새롭게 확인된 코로나19 감염자는 도쿄 1천675명을 포함해 총 1만400명(오후 6시 현재)으로 집계됐다.

1만 명 선을 넘은 것은 사흘째이지만, 이번 4차 유행의 절정 시점인 지난달 20일과 비교해선 20일 만에 40% 수준으로 줄었다.

이날까지 누적 감염자는 161만 명을 넘었고, 사망자는 하루 새 88명 증가해 1만6천652명이 됐다.

의료기관의 부담을 키우는 중증 환자는 2천173명으로 파악됐다.

일본 정부는 백신 접종률이 높아지면서 신규 감염자가 감소하고 있지만 의료기관이 지는 부담이 여전히 크다고 판단해 전국 47개 도도부현(都道府縣·광역자치단체) 중 도쿄를 비롯한 19개 지역의 긴급사태 시한을 오는 12일에서 이달 말까지로 연장하기로 이날 결정했다.

(도쿄 교도=연합뉴스) 9일 저녁 퇴근길 인파로 붐비는 도쿄 신주쿠 거리의 한 건물 벽면 TV에 긴급사태 연장 관련 기자회견을 하는 스가 요시히데 총리의 모습이 비치고 있다.

(도쿄 교도=연합뉴스) 9일 저녁 퇴근길 인파로 붐비는 도쿄 신주쿠 거리의 한 건물 벽면 TV에 긴급사태 연장 관련 기자회견을 하는 스가 요시히데 총리의 모습이 비치고 있다.

parks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