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군포서 50대 의붓딸이 어머니 살해 후 투신해 숨져

송고시간2021-09-09 17:41

beta

50대 딸이 의붓어머니를 흉기로 찔러 살해한 뒤 투신해 숨지는 사건이 발생했다.

9일 경기 군포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 40분께 군포시 한 아파트 10층 A(74) 씨의 집 앞 복도에 A씨가 쓰러져 숨져 있는 것을 딸이 발견해 112에 신고했다.

경찰은 외부인 출입이 없었던 점과 현장 증거 등을 토대로 B씨가 A씨를 살해한 뒤 창문을 통해 투신한 것으로 보고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군포=연합뉴스) 권준우 기자 = 50대 딸이 의붓어머니를 흉기로 찔러 살해한 뒤 투신해 숨지는 사건이 발생했다.

경기 군포경찰서
경기 군포경찰서

[연합뉴스TV 제공]

9일 경기 군포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 40분께 군포시 한 아파트 10층 A(74) 씨의 집 앞 복도에 A씨가 쓰러져 숨져 있는 것을 딸이 발견해 112에 신고했다.

A씨는 목과 복부 등을 찔린 상태였으며,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결국 숨졌다.

A씨의 아파트 1층에서는 의붓딸 B(54) 씨가 투신해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외부인 출입이 없었던 점과 현장 증거 등을 토대로 B씨가 A씨를 살해한 뒤 창문을 통해 투신한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A씨와 B씨는 따로 사는 사이로, 이날 만나기로 해 A씨 집에 모였다가 다툼 끝에 범행으로 이어진 것으로 보인다"며 "A씨와 B씨의 정확한 사인은 부검을 통해 확인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sto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