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암세포 직접 죽이는 NK세포, 상처 빨리 낫게 하는 일도 한다

송고시간2021-09-09 17:11

beta

이런 NK세포가 피부 상처의 치유에도 중요한 기능을 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스위스 취리히대(UZH) 해부학 연구소의 크리스티안 슈토크만 교수 연구팀이 수행한 이 연구 결과는 최근 저널 '네이처 커뮤니케이션스(Nature Communications)'에 논문으로 실렸다.

9일 미국 과학진흥협회(AAAS) 사이트(www.eurekalert.org)에 공개된 논문 개요 등에 따르면 NK세포는 다른 면역세포와 끊임없이 신호를 주고받으며 이들 세포의 면역 반응을 유도한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저산소 피부 상처에 혈관 생성 촉진, 혈관 통한 감염 위험은 커져

스위스 취리히대 연구진, 저널 '네이처 커뮤니케이션스'에 논문

전이암의 씨앗이 동면에서 깨는 걸 막는 NK세포
전이암의 씨앗이 동면에서 깨는 걸 막는 NK세포

병원체 감염 세포 등의 제거를 주기능으로 하는 NK세포는 인터페론-감마를 분비해 전이암 세포가 동면에서 깨지 못하게 억제하는 일도 하는 것으로 보고됐다.
스위스 바젤대 연구진이 6월 2일 저널 '네이처'에 발표한 논문 참조.
[미국 NIAID(국립 알레르기 감염병 연구소) 제공 /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한기천 기자 = '자연 살해 세포(Natural killer cells)라고도 하는 NK세포는 특이한 면역세포다.

백혈구의 일종으로 선천 면역을 담당하는 NK세포의 주기능은 암세포나 바이러스 감염 세포 같은 비정상 세포를 찾아내 제거하는 것이다.

암세포나 바이러스 감염 세포는 표면의 'MHC 클래스 1(주조직성 복합체 1)' 단백질이 줄어드는데 NK세포는 이를 표적으로 삼아 공격한다.

이런 NK세포가 피부 상처의 치유에도 중요한 기능을 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스위스 취리히대(UZH) 해부학 연구소의 크리스티안 슈토크만 교수 연구팀이 수행한 이 연구 결과는 최근 저널 '네이처 커뮤니케이션스(Nature Communications)'에 논문으로 실렸다.

9일 미국 과학진흥협회(AAAS) 사이트(www.eurekalert.org)에 공개된 논문 개요 등에 따르면 NK세포는 다른 면역세포와 끊임없이 신호를 주고받으며 이들 세포의 면역 반응을 유도한다.

이런 일을 할 때 NK세포가 분비하는 게 바로 사이토카인(cytokines)이라는 신호전달 물질이다.

산소 포화도와 혈관 생성
산소 포화도와 혈관 생성

HIF-1α 전사 인자가 결핍된 생쥐의 피부 상처에 혈관이 더 많이 생겼다. (왼쪽 사진)
이러면 피부의 세균이 혈류를 타고 감염할 위험은 커진다.
[University of Zurich / 재판매 및 DB 금지]

이번 연구에선 NK세포가 피부의 상처 치유에 관여하는 메커니즘이 새롭게 밝혀졌다.

무엇보다 상처의 산소포화도가 중요한 변수로 작용했다.

실험 결과 NK세포는 저산소증(hypoxia)이 있는 상처를 뚫고 들어갔다.

NK세포가 이렇게 산소 결핍에 적응하려면 유전자 발현이 변해야 했다. 여기에 관여하는 게 '산소 결핍 유도 전사 인자(HIF)'였다.

연구팀은 NK세포의 유전자를 조작해 피부 혈관이 더 빠르게 성장하고 상처가 더 빨리 아문다는 걸 확인했다.

HIF 전사 인자는 사이토카인의 분비와 관련이 있었다.

실제로 생쥐 모델에 실험해 보니, HIF-1α 전사 인자가 없으면 NK세포가 사이토카인을 잘 분비하지 못했다.

그러면 피부의 혈관이 더 빨리 자라 상처가 빨리 치유됐다.

하지만 피부의 세균이 혈관을 통해 감염할 위험은 커졌다.

논문의 교신저자를 맡은 슈토크만 교수는 "가장 흥미로운 부분은, 어떻게 하면 상처가 빨리 낫게 하면서 감염에 대한 면역 방어도 강화할 수 있느냐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호중구 유도를 따라가는 '바이러스 특이' CD8+ T세포
호중구 유도를 따라가는 '바이러스 특이' CD8+ T세포

[저널 '사이언스' 제공 / 재판매 및 DB 금지]

NK세포가 상처를 빨리 아물게 하면서 상처 치유의 질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예컨대 연결 조직의 구성이나 모낭, 내분비샘(gland) 등 다른 피부 구성 요소의 재생 등에 변화가 생길 수 있다고 한다.

연구팀은 세균 감염 위험이 커지는 것과 관련, NK세포를 이용하는 항암 면역 치료제의 용도 변경 가능성을 살펴보고 있다.

NK세포를 자극해 더 공격적으로 암을 제거하는 이런 유형의 암 치료제는 이미 임상에 쓰이고 있는데 세균 감염 치료에도 효과적일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항생제 내성균이 늘어나는 현실을 생각하면 확실한 추가 연구가 필요한 문제라고 과학자들은 지적했다.

che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